로그인 회원가입

CGN 투데이

바로가기
18:16
CGN 투데이

가정예배 캠페인⑫: 예배로 큰 산을 넘다

217등록 2019-06-12
  • 페이스북
  • 트위터
  • BAND

CGN 투데이

#total
  • 키워드
    검색어 입력 폼
  • 방송일
    방송년도 및 방송월 선택 폼
◀앵커멘트▶

가정에
큰 고비와
풍파가 닥칠 때,
우리는 어떻게 이겨낼 수 있을까요?

자녀가 아프다는 큰 위기를
잘 이겨내 온 가정이
가정 예배를 통한 회복의 메시지를 전합니다.

CGN투데이가 3개월간 진행해 온
가정예배 캠페인 마지막 순서입니다.

김현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팅▶

[녹취]다같이 찬양
은혜의 주, 은혜의 주, 은혜의 주~ (그 날에~)

올해 중학교에 입학한
김형구 성도 가정의 큰 아들 다윗이
하나님께 찬양을 올려드립니다.

다윗에게는
이 모든 것이
하나님의 은혜라고 합니다.

[인터뷰]김형구 성도 / 온누리교회
태어나자 마자 많이 좀 아팠어요. 장을 다 드러내야 되고, 조금 지나고 나니까 양쪽 귀가 잘 안 들렸고… 하나님 저와 아내는 정상인데, 제 아이가 이렇게 아픈 아이로 태어나야 하는가... 예배 중간에 저한테 그런 말씀을 주시더라구요. 머리도 이미 수술을 했고, 배도 다 수술을 했거든요, 자욱이 다 남아있어요. “이 아이의 갈라진 배를 보고, 꿰맨 머리를 보면서 너희 가정 안에 예배와 말씀과 찬양이 떠나지 말아라, 하나의 증표니라”.

이겨내기 쉽지 않은 상황에서
이 가정의 힘이 돼 준 것은
바로 가정 예배였습니다.

특히 다윗에게 있어
가정 예배는
큰 위로이고, 안식이었습니다.

[인터뷰]김다윗/ 중학교 1학년
이렇게 네 명이 모이면 너무 좋아요, 저희가. 그래서 가정예배 드리면서, 얼굴 보면서 드리는 것이 너무 좋고… 저에게 가정예배란, 안식처…

삶이 묻어나는
아빠의 진솔한 말씀 나눔에
아이들은 집중하며 경청합니다.

[녹취]설교
또 아빠로 보자면, 나 오늘 끝나고 나서 누구 만나야 되는데, 이 생각에 빠져 있다면 하나님 입장에서 넌 지금 이스라엘 백성들하고 똑같은 모습으로 예배드리는 것이나 마찬가진데…

가게를 운영하면서 부터는
가족이 모두 모이기가 쉽지 않았지만,
그럼에도 주일 저녁,
꼭 시간을 정해 가정예배를 지켜왔습니다.

[인터뷰]최정임 성도 / 온누리교회
가게를 안했을 때는 시간이 서로 잘 맞으니까… 같이 (가정예배)에 참석하면서, 저희 가족이 모이기가, 아이들하고 남편은 잘 모이는데, 네 명이 모두 다 모이기가 조금 힘들어요. 그런데 같이 모이면서 너무 행복했어요. 같이 있다는 것 자체도 너무 행복했고, 회복할 수 있는 계기가 됐다는 기쁨이 사실 너무 컸던 것 같아요.

이 가정은
지난주부터
온누리신문에 게재되고 있는
가정예배 순서지로 예배를 드리고 있습니다.

온누리신문과 CGNTV가 공동으로
‘가정예배를 생활화하자’를 제목으로 기획해
매주 연재하고 있습니다.

예배 순서는 기본이고,
목사님들의 설교와 적용할 점,
그 날의 찬양이 영상으로 연결되는
QR코드 등이 수록돼 있습니다.

말씀은
아빠가 먼저 읽고,
내용을 묵상한 후
아이들에게 설명해줍니다.

[인터뷰]김다윗1/ 중학교 1학년
기존에 드리던 가정예배랑 형식이 달라서 어색했는데… 신문에 나와 있는 글 읽을 때 긴 글을 아빠가 요약해서 설명해 주셔서 이해가 잘 됐어요.

직접 선곡한 찬양으로 예배드리는 것을
좋아하는 수아를 배려해
찬양은 순서지를 따르지 않고
수아가 좋아하는 찬양으로 바꿔서 부르기로 했습니다.

[인터뷰]김수아 / 초등학교 5학년
찬양 부분이 제일 좋아요. 저희가 좋아하는 찬양을 부를 수 있다는… 그런데 교회에서는 정해 준 곡을 부르니까 원하는 곡을 부르고 싶으면 마음대로 그 것이 안 되는데, 집에서 가정예배 드릴 때는 저희가 좋아하는 곡으로 선택을 할 수가 있어서…

가정예배 순서지를 보고 드리는 가정예배의
가장 큰 장점은
바로 말씀이었다고
이 가정은 전합니다.

[인터뷰]김형구 성도 / 온누리교회
중요한 것은, 본질은 말씀이잖아요. 그런데, 이 말씀을 가지고 예배를 드리기 때문에 예배를 집도하는 저의 입장에서는 너무 편하고, 오늘도 말씀 앞에 우리가 다 같이 서자, 그러면 이 것이 딱 나와 있는 거잖아요. 그래서 저희 가정이 너무 유익함을 느꼈거든요. 이번에 지난 주에 드려보면서… 형식이 있다는 것이 아름다운 구속이라는…

옛 사진들을 들춰보며
이제는 웃을 수 있습니다.

예배를 통해
삶의 한 고비를 잘 이겨낸
이 가정을
견고하게 묶고 있는 세 겹줄은
바로 하나님의 사랑입니다.

CGN투데이 김현정입니다.

가장 많이 본 기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