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CGN 투데이

바로가기
18:16
교계

"교회 내 성폭력을 막아라!"

234등록 2018-03-14
  • 페이스북
  • 트위터
  • BAND

CGN 투데이

#total
  • 키워드
    검색어 입력 폼
  • 방송일
    방송년도 및 방송월 선택 폼
◀앵커멘트▶

지난해 10월 미국에서 시작한 미투 운동이
국내에서도 거세지고 있는데요,

교계에서도 더 이상
성범죄를 묵인해서는 안 된다는 목소리가 높습니다.

교계 단체들도 교회 내
성폭력 피해자들을 돕기 위해 노력하고는 있지만
아직은 어려움이 많습니다.

신효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1998년 설립 이후 교회 내 성폭력, 가정상담
전문 사역을 이어온 기독교여성상담소에
최근 들어 상담 요청이 급격히 증가했습니다.

한국 사회를 뒤흔든 미투 운동에
용기를 내기 시작한 이들이 많아졌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 채수지 소장 / 기독교여성상담소]

법조계와 문화 예술계를 넘어 정치계 등으로 확산한 미투 운동은
무소불위의 권력을 휘둘러온 권력자들의 민낯을 그대로 보여줍니다.

기독교여성상담소 채수지 소장은
수직적인 교계의 분위기도
자칫 성폭력에 노출되기 쉬운 구조라고 말합니다.

특히 평소에 의존했던 목회자에게 성폭력을 당한 피해자는
도리어 죄책감에 괴로워하거나
자신의 책임으로 돌리는 경우가 빈번합니다.

만약 가해자가 성경말씀을 멋대로 해석해
성범죄를 합리화하면
피해자가 씻을 수 없는 정신적 내상을 입고
교회를 떠나는 경우도 발생합니다.


교계차원에서도 심각성을 인식하고
성폭력 예방 노력에 박차를 가하는 모습입니다.

기독교대한감리회는 한국교회에서는 처음으로 양성평등위원회를 설립했습니다.

교재도 이 달 말 완성됩니다.
교회 내 성폭력 예방 강사들을 양성하고
교단 내 목회자와 장로들을 교육하는데 쓰일 방침입니다.

하지만 아직 제도적 뒷받침은 부족한데다 
성폭력 피해 신고 절차가 너무 까다롭다보니
웬만한 피해자들은 신고할 엄두조차 낼 수 없는 현실입니다.

피해자가 수 백 만원에 달하는 기탁금을 걸고
총회에 징계절차를 요구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최소영 총무 / 기독교대한감리회 여성지도력개발원]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총회도
지난달 열린 총회 임원회에서
교회 내 성폭력 문제 발생 시
총회의 대응 방안을 구체적으로 결의했습니다.

대응 방안에는 피해자 보호를
대책의  우선 기준으로 삼을 것과
사건의 처리를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에 따를 것,

가해자가 목회자일 경우에
사건을 노회에 고지하여 처리토록 할 것.

피해자에게 전문상담소의 상담을 받도록
기회를 제공할 것 등의 내용이 담겼습니다.

앞으로 성폭력 예방 교육을 확대하고
세부 매뉴얼을 제작하기로 했습니다.

이제라도 시스템 마련을 하고는 있지만
얼마나 현실성 있는 대책마련을 할 수 있을지는 지켜봐야 합니다.

전문가들은 여전히 여성에게
더욱 엄격한 잣대를 들이대는 현실과 의식 수준을 가장 큰 문제로 지적했습니다.

[인터뷰 : 채수지 소장 / 기독교여성상담소]

피해자가 용기를 냈을 때는
이미 공소시효가 지나 증거가 없는 사건이 대부분인데다
가해자 측의 역 공격에 대비해야 하는 경우도 많습니다.

사회적 공감 능력이 중요한 이유입니다.

CGN투데이 신효선입니다.

가장 많이 본 기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