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CGN 투데이

바로가기
18:16
교계

명성교회 세습 건 선고 또다시 연기

152등록 2018-05-16
  • 페이스북
  • 트위터
  • BAND

CGN 투데이

#total
  • 키워드
    검색어 입력 폼
  • 방송일
    방송년도 및 방송월 선택 폼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총회 재판국의
명성교회 담임목사 세습 건 선고가 또다시 미뤄졌습니다.

통합총회 재판국은 어제 비공개 모임을 가졌지만
당초 명성교회 세습 선고 건 등
산적한 업무를 처리할 것이라는 예상과는 달리
이만규 재판국장의 후임만 논의한 채 헤어졌습니다.

후임 재판국장은 현재 재판국원 중 한 명인
경서노회 소속 소상교회 조원회 목사로 결정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다음 주 총회 임원회에서 인준을 받아 재판 국장이 교체되면
다음 달 4일 다시 명성교회 건 등 남은 사안을 심의하게 됩니다.

선고가 또다시 미뤄진 것에 대해
비상대책위원회 김수원 목사는 안타까움을 표하면서도
총회 헌법이 바뀌지 않는 한 법은 반드시 지켜질 것을 믿는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명성교회 담임목사 청빈 건에 대한 선고가 미뤄진 것은
지난 3월 13일, 4월 10일, 27일에 이어
이번이 네 번 째입니다.

가장 많이 본 기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