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CGN 투데이

바로가기
교계

한국교회의 위기와 미래

663등록 2018-07-19
  • 페이스북
  • 트위터
  • BAND

CGN 투데이

#total
  • 키워드
    검색어 입력 폼
  • 방송일
    방송년도 및 방송월 선택 폼
◀앵커멘트▶

한국 교회 목회자 윤리 위원회가 최근 "한국교회의 위기와 미래"를 주제로
발표회를 가졌습니다.

교계 원로들과 석학들이 모여
위기 가운데 놓인 한국교회의 현 상황을 진단하고 대안을 제시했는데요.

현장을 허성진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한국교회목회자윤리위원회가 지난 17일
서울 종로구 한국기독교회관에서
'한국교회의 위기와 미래'를 주제로 발표회를 개최했습니다.

위기 상황에 놓인 한국 교회를 위한 진단과
대안을 모색하기 위한 자리입니다.

첫 발제자로 나선 연동교회 이성희 담임목사는
한국교회가 외형적으로 많은 성장을 이뤘지만
성장에만 집중해
사회를 돌아보지 않았다고 지적했습니다.

또한 교회 안에 만연한 상업주의와
편의성에 근거한 형식주의도 꼬집었습니다.

무엇보다도 교회 지도자들의 도덕적 해이와
도덕 불감증이 이 같은 위기 상황을
촉발시켰다고 설명했습니다.

이 목사는 위기 극복을 위해
삶이 말씀을 기준으로
거룩하게 회복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 이성희 담임목사 / 연동교회]

두 번째 발제자로 나선 경동교회 채수일 담임목사는
공공성의 부재를 위기의 원인으로 꼽았습니다.

채 목사는 신학의 사회적 책임과
공공성을 강조한 진보신학도
빠른 시대 변화로
현재 한계에 봉착했다며

위기 극복을 위한 대안으로 공공성의 회복을 제안했습니다.

[녹취 / 채수일 담임목사 / 경동교회]

고신대학교 손봉호 석좌교수는
한국교회의 도덕적 위기를 중심으로 발제를 이어갔습니다.

손 교수는 도덕적 타락의 원인을
유교와 샤머니즘으로 대표되는 차세 중심적 세계관과
과도한 경쟁문화 그리고 배금주의 등에서 찾을 수 있다고 설명하며

과거에 비해 교회의 세속적 권한이 확대된 점이
타락을 부추기게 된 주된 요인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한국 교회의 세속적 가망이 사라질 때
희망을 논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 손봉호 석좌교수 / 고신대학교]

한국교회 목회자 윤리 위원회는
지난 2012년 10월 출범 이후
한국교회 주요 이슈에 대한 심도 있는 논의를 이어오고 있습니다.

CGN 투데이 허성진 입니다.

가장 많이 본 기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