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CGN 투데이

바로가기
교계

국가인권정책기본계획 반대 1인 시위

389등록 2018-08-07
  • 페이스북
  • 트위터
  • BAND

CGN 투데이

#total
  • 키워드
    검색어 입력 폼
  • 방송일
    방송년도 및 방송월 선택 폼
◀앵커멘트▶
최근 국가인권정책기본계획을 반대하는
시민단체와 기독교계의 움직임이 활발한데요.

1인 시위로 정부청사 앞에서
반대의 목소리를 내는 현장을 찾아가봤습니다.

보도에 박건희기자입니다.



◀리포트▶
국가인권정책기본계획 NAP 반대 시위가
과천 법무부 앞에서 진행되고 있습니다.

동성애동성혼개헌반대국민연합 길원평 운영위원장은
지난 6월부터 법무부 앞에 텐트를 쳐 놓고

매일 출퇴근 시간과 점심 시간에
전단지를 뿌리며 NAP 반대를 호소합니다.

NAP는
사회적 약자의 인권보호를 목적으로
법, 제도, 관행 등을 개선하는 것인데,

이번 제3차 계획안은 성소수자를
사회적 약자에 포함시켜 논란이 되고있습니다.

길 운영위원장은
이번 계획안이 통과될 경우

동성애와 동성혼을 인정해야하고
차별금지법 제정까지 이어질 것이라고 경고합니다.

또, 해외에서 나타나는
차별금지법에 의한 기독교 박해 현상이
한국에서도 나타날 것이라고 예측합니다.

[인터뷰] 길원평 교수 / 부산대학교
: 제일 문제가 되는 것은 성평등 조항으로 국가인권정책에 27번 나오는데
아동청소년 대상으로 성 인권교육을 해라, 경찰청에 성소자의 이해 사이버 강좌를 만들
어라, 성소수자 단어를 국어사전에 넣어라 등 성평등을 문화와 교육을 통해 확신시키는
게 목적입니다.

무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주부, 학생, 직장인 등

매일 20~30여 명의 시민들이
자발적으로 찾아와 시위에 힘을 보탭니다.

[인터뷰] 신중숙 시민

[인터뷰] 길지아 시민

CGN투데이 박건희입니다.

가장 많이 본 기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