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CGN 투데이

바로가기
교계

이런 것이 바로 명품가족~

553등록 2018-08-17
  • 페이스북
  • 트위터
  • BAND

CGN 투데이

#total
  • 키워드
    검색어 입력 폼
  • 방송일
    방송년도 및 방송월 선택 폼
◀앵커멘트▶

요즘은
가족끼리
밥상에
함께 마주 앉기도
힘든 시대인데요.

3대가 함께 모여
먹고, 자는
이색 캠프가 열렸습니다.

가정의 소중함과
믿음의 유산을
공유할 수 있게 한 자리를

김현정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처음에는 쑥스러워하던
아빠의 진행이 어느새
부드러워집니다.

할머니의 기도에 이어진
손주의 찬양과 율동은
가족 안에 웃음꽃을 피우게 합니다.

진새골 사랑의 집이
최근 개최한 명품가족캠프에
참여한 40여 가정은
이렇듯 따뜻한 시간을
보냈습니다.

김재범 씨 가정은
90세인 시아버지,
83세인 시어머니와
함께 캠프를 찾았습니다.

[인터뷰]김재범 집사 / 새로운 교회
부모님이 좀 더 믿음의 한 발짝 더 다가갈 수 있는 그런 기회가 될 수 있겠다. 항상 기뻐하라 쉬지말고 기도하라 범사에 감사하라. 예수 그리스도 한 분만으로 우리가 언제나 기쁜 마음으로 우리 믿음의 생활을 할 수 있다는 것을

[인터뷰]오윤경 / 새로운 교회
가정천국이라는 기도제목 하에 같이 여행을 올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되게 감사했고, 이 곳에 와서 예배드릴 수 있다는게 또 기뻤던 것 같아요. 아버님과 어머님도 같이 연합할 수 있고, 회복할 수 있고.. 그런 기대감이.

믿음의 뿌리를 찾는
‘패밀리 스토리’ 나누기와
가훈 정하기 프로그램은
가족들을
더욱 하나 되게 만들었습니다.

[인터뷰]주수일 장로
신앙이 들어온 것이 언제서부터 어떤 과정을 통해 들어왔는가 하는 것들을 빨리 찾아내서 스토리를 만들어서 자식들에게 이를 전해줄 수 있는 가정이 돼야 한다는 거죠. 그러면 이 스토리만 전해지는 것이 아니라 그 속에 하나님이 우리 할아버지, 혹은 아버지, 나를 얼마나 사랑해서 우리....

특히 이번 캠프에는
국제예수전도단
문화사역팀인
하트브릿지가 함께 했습니다.

[인터뷰] 마리아 잭슨 대표 / YWAM 하트브릿지
꼬마들부터 대학생들까지 무용하고 연극하고 이러면서 정말 부모님들이 너무 좋아하시는거에요 애들도 부모님이 좋아하시는 걸 보니까 자기들도 힘이 좀 나죠

하트브릿지 팀원들은
연극, 훌라 춤 등
각기 갖고 있는 재능들로
참석자들을 가르치고
이를 발표하는 시간까지
함께했습니다.
[인터뷰]다비 / 브라질 / 하트브릿지
나는 배웠었다 부모들과 의사 소통하는 것을. 우리는 같은 세대가 아니었지만 엄마랑 아빠랑 자기가 좋아하는 음악을 들려주고, 아이들이 좋아하는 음악을 들려주고 나누는 것이 좋고 자연스러웠다. 그런 노력을 많이 하면 세대차가 없어지지 않을까

아이들끼리는 수영을 하고,
어른들끼리는 영화를 보는 등
각 세대에 맞게 주어진 시간들은
참석자들에게
더 큰 즐거움과 쉼을 주었습니다.

마음은 가득하나
쉽지 않았던
가정의 하나 됨을
연습하며

가족 간의 거리를
좁혀가는 시간들이
즐거워 보입니다.

CGN투데이 김현정입니다.

가장 많이 본 기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