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CGN 투데이

바로가기
18:16
교계

NCCK "국가정책과 기독교가치 조화 이룰 것"

169등록 2018-11-19
  • 페이스북
  • 트위터
  • BAND

CGN 투데이

#total
  • 키워드
    검색어 입력 폼
  • 방송일
    방송년도 및 방송월 선택 폼
◀앵커멘트▶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가
제67회 총회가 최근 열렸습니다.

신임 회장에는 연동교회 이성희 목사가 선출돼
앞으로의 포부를 밝혔습니다.

신효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제67회 총회가
최근 서울 연동교회에서 열렸습니다.

총회에서는 대한예수교장로회 예장 통합 전 총회장인
이성희 목사가 신임 회장으로 추대됐습니다.

이성희 신임 회장은 NCCK가 가지고 있는 소중한 가치들을
지키고 발전시켜 나갈 뜻을 전했습니다.

[인터뷰 : 이성희 신임 회장 /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흔히 말하는 국가 시책, 정책에 기독교가 말하고 있는 여러 가지 많은 조항들을 우리가 어떻게 서로 조화해 나갈 것인가에 대해서 좀 더 NCCK가 숙고하면서 서로 협력해 나가도록 하겠습니다.

또, 교회와 사회 안의 분열을 치유해 나가는 것이
NCCK의 중요한 역할이라고 말했습니다.

[인터뷰 : 이성희 신임 회장 /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한국교회가 일치하고 연합해 나가는 데 대해서는 많은 관심을 가지고 있고 나름대로 사명감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래서 제가 회장으로서 어떤 역할을 할 수 있을지는 모르지만 흔히 말하는 보수적인 기관과 NCC가 하나 될 수 있는 길이 분명히 있다고 저는 그렇게 봅니다.

동성애 등 기독교계가 닥친 여러 현안들과 관련해서는
꾸준한 연구를 지속할 뜻을
밝혔습니다.

[인터뷰 : 이성희 신임 회장 /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어디까지나 한국 기독교라고 하는 것이 있기 때문에 기독교도 제가 볼 때는 상당히 다양하다고 생각합니다. 그런 면에서 모든 분들이 공감할 수 있는 그런 성경적이고 신학적인 합의를 도출해 낼 수 있도록 좀 더 연구를 하겠습니다.

그는 하나님의 정의를 이루어가기 위한 일에 헌신할 것이라며
서로가 서로를 섬기고 존중하는 삶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포부를 밝혔습니다.

한편, 이 날 총회에서는 이성희 전 총회장의
회장 자격을 두고 토론이 벌어졌습니다.

시무하는 연동교회 담임목사직 은퇴를 앞둔 상황에서
연합 기구를 대표하는 신임 회장 직을 수행하는 것이
적절한지에 대한 의견이 오갔습니다.

이후 거수에 의해 이성희 전 총회장을
신임 회장으로 추대하기로 결정했습니다.

“평화를 이루기까지 있는 힘을 다 하여라”라는 총회의 주제처럼
진통 끝에 추대된 이성희 신임회장을 필두로 한 NCCK가
평화의 마중물이 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됩니다.

CGN 투데이 신효선입니다.

가장 많이 본 기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