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CGN 투데이

바로가기
교계

신앙과 학업 한 번에② - 수학

645등록 2019-11-13
  • 페이스북
  • 트위터
  • BAND

CGN 투데이

#total
  • 키워드
    검색어 입력 폼
  • 방송일
    방송년도 및 방송월 선택 폼
◀앵커멘트▶

대입 수학능력시험을
하루 앞두고 있습니다.

수학 한 문제에
당락이 결정된다고 할 정도로
수학은 중요한데요.

수학과 하나님의 섭리는
하나로 통하기 때문에
이를 한 번에 가르치고 있다는
교사이자 목사가 있습니다.

CGN투데이 섹션기획보도
‘기독교육 실천 릴레이’ 두 번째 이야기로
만났습니다.

김현정 기자입니다.

◀리포팅▶

“너는 내 것이다”라는
하나님 음성에 귀 기울이는 것으로
하루를 시작합니다.

기도와 말씀을 쌓아 가면
거룩으로 나아갈 수 있습니다.

예수가 내 안에 계심과
생명이 되심을 확장시키는 하루를 살다보면
감사로 하루를 마무리 할 수 있게 됩니다.

수학 교사 이동하 목사는
그리스도인들의 하루를
이렇게 수학 플로우 차트로 정리해 소개합니다.

이 목사는
수학은 약속이며, 관계이고,
소통이라고 이야기합니다.

[인터뷰]이동하 목사2/LboT기독혁신학교
문제, 수학이라는 것은 언어이기 때문에 용어, 기호, 식, 표, 그래프로 그 통로 삼아서 소통하자고 준 것이거든요. 전혀 소통의 매개체가 아닌 기억이라는 것을 갖고 하다 보니까 문제가 “아니, 너 소통 안 돼. 나는 너를 기억으로 바라볼 문제가 아니야” 용어, 기호, 식, 표, 그래프라는 어휘력을 갖고 너와 내가 이야기하자.

그래서
하나님과 우리를 이어주는
말씀과도 관계가 깊다고 주장합니다.

[인터뷰]이동하 목사 /LboT기독혁신학교
어떤 관계냐, 내가 이 조건과 이 식은 어떤 관계냐, 하나님과 나의 관계는 어떤 관계냐, 관계를 바라본다고 한다면 나의 그 관계를 알면 다가서기가 쉽잖아요. 발걸음이요. 이 관계를 알면 조건이라는 발걸음이 쉽게 다가설 수 있어요. 그런데 관계를 모르면 자신이 알고 있는 얄팍한 관계를 갖고 쫓아가요. 그럼 전혀 다른 구조가 되는 거예요.

이와 무관하게
암기식 주입법으로 수학을 가르치고 있는
현재 교육 시스템에 대해
이 목사는 일침을 가합니다.

[인터뷰]이동하 목사1/LboT기독혁신학교
애들을 결국은 죽이는 학습이에요. 왜냐하면 시험을 보고 일주일도 안돼서 다 잊어버리잖아요. 그래서 마치 외국의 어떤 사람이 그랬잖아요. 한국의 수학은 죽은 학습을 하고 있다. 제가 34년 강의를 하는 과정 속에서 그 것이 싸움이었어요. 그 분야에서 굉장히 수학의 대가라는 말을 들어요. 그런데 그 것을 학생들 입장에서 성적도 올리고 싶고, 수학의 본질도 알리고 싶어요.

그래서
이동하 목사는
수학 법칙 속에서 묵상되는
하나님의 말씀들을
스토리텔링으로 아이들에게 전하고 있습니다.

예를 들어
괄호를 먼저 풀어야 답을 구할 수 있는
분배 법칙 수식을 설명하면서

아이들에게
결박을 풀고 자유를 주시는
말씀들을 연관지어 묵상케 합니다.

이 목사는
이러한 내용들을 최근 함께 모아
‘나사로와 일차방정식’이라는 책을 통해
소개하고 있습니다.

이런 방식으로
수학의 원리를 배워나가는 학생들은
큰 성장을 보이고 있다고 이 목사는 전합니다.

[인터뷰]이동하 목사4/LboT기독혁신학교
저한테 아이들이 오기 전에 암기 구조로 와요. 그 아이들을 암기 구조의 틀을 깨기 위한 작업이 얼마나 힘들던지. 그러나 깨고 난 후의 아이들의 모습이란 정말 무서워요. 제가 이야기 하려고 하는 것을 아이들이 먼저 알아요.

이 목사는
승리의 관을 얻기 위한 우리의 경주와
답을 얻기 위한 수학의 문제 풀이 과정이
매우 닮아 있다고 말합니다.

[인터뷰]이동하 목사3/LboT기독혁신학교
어떻게 약속돼 있는지 그 약속대로만 해석하자. 그 것이 수학이에요. 경기하는 자가 그 경기에 적용되는 규칙을 지켰을 때만 승자의 관을 얻을 수 있다고 하잖아요. 어떤 문제가 주어졌을 때 문제에 적용되는 질서대로 가면 그 것이 바로 정답으로 간다. 하나님의 질서대로 살아가면 하나님이 약속하신 완전한 구원에 이를 수 있다.

CGN투데이 김현정입니다.

가장 많이 본 기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