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CGN 투데이

바로가기
교계

한국교회, 2주간 자발적 온라인 예배 나서

396등록 2020-08-19
  • 페이스북
  • 트위터
  • BAND

CGN 투데이

#total
  • 키워드
    검색어 입력 폼
  • 방송일
    방송년도 및 방송월 선택 폼
정세균 총리가 지난 18일 오후 담화문을 통해
수도권 소재 교회에 대해서는 비대면 예배만 허용하는 등 사회적 거리 두기 조치를 강화한 가운데
한국 교회도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뜻을 모으고 나섰습니다.

온누리교회를 비롯한 여섯개 교회는 어제 오전
코로나19확산 방지를 위해 2주간 모든 예배와 모임을
온라인으로 전환하겠다고 발표했습니다.

여의도순복음교회도 지난 18일을 기준으로
2주간 모든 예배는 온라인으로 진행할 것을 결정하고
전문 방역 업체를 통해 대대적인 방역을 실시했습니다.

한국성결교회연합회도 어제 오전 성명을 내고
그동안 전반적으로 방역에 최선을 다해온 한국 교회가
감염 확산의 원인처럼 지목된 상황이 참담하다는 입장을 전했습니다.

한성연은 "전광훈 목사의 무책임한 행태에 개탄을 금치 못한다며
작년 8월 주요 8개 교단의 이단대책위원장협의회가
공교단들에 전 목사를 ‘이단 옹호자’로 판정할 것을 요청했고,
전 목사의 이전 소속 교단인 대한예수교장로회 백석대신에서는 전 목사를 제명했다고 밝히며
사랑제일교회 성도들은 방역에 적극 협력해 줄 것을 촉구했습니다.

또한 코로나19 사태는 사상 초유의 국가적 위기라며
예수 그리스도의 가르침대로 생명을 존중하고, 사회적 책임을 감당해야 하는
교회가 국민 모두와 함께 코로나19를 극복하는 데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것을 요청하며 다짐한다고 전했습니다.

가장 많이 본 기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