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CGN 투데이

바로가기
교계

“'코로나19 감염 절반이 교회發' 통계는 오류”

653등록 2021-03-25
  • 페이스북
  • 트위터
  • BAND

CGN 투데이

#total
  • 키워드
    검색어 입력 폼
  • 방송일
    방송년도 및 방송월 선택 폼
지난해 7월
정부가 “최근 감염 사례 절반이 교회 소규모 모임 및 행사에서 나왔다”고
발표한 것과 관련, 심각한 통계의 오류라는 지적이 제기됐습니다.

예배회복을 위한 자유시민연대는
24일 기자회견을 개최해
“최근 감염사례 절반이 교회 소규모 모임 및 행사에서 나왔다는 내용의 근거에 대해 국무조정실에 공개질의 한 결과, 심각한 통계오류가 있음이 발견됐다”고 주장했습니다.

예자연은 12일자의
국무총리실 답변 원문을 공개하며
“국무조정실에서는 국무총리의 모두 발언은 회의 직전 사흘간의 국내 발생 확진자 집계 결과를 근거로 했다고 해명했는데, 이는 단 3일치의 통계자료를 근거로 헌법상 기본권을 침해하는 정책 결정을 한 것”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예자연은 이어
‘절반’이라는 정부의 통계도
심각한 오류가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실제로 확진자 87명 중 43명이 교회 발 확진자였다는 정부의 발표와 달리
실제 총 확진자는 153명이었으며, 교회발 확진자도 17명에 그친 11.1% 였다고
예자연은 통계를 제시했습니다.

예자연은
이날 성명을 통해
3월 말에 확정되는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안이
대한민국 헌법과 합리성을 근거로 지켜지는지 주목하며 법적대응 등 모든 수단을 동원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가장 많이 본 기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