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CGN 투데이

바로가기
18:16
사회

“생명을 지켜낸 용기를 응원합니다”

57등록 2018-12-07
  • 페이스북
  • 트위터
  • BAND

CGN 투데이

#total
  • 키워드
    검색어 입력 폼
  • 방송일
    방송년도 및 방송월 선택 폼
◀앵커멘트▶

혼자서라도 아이를 키우기로 결정한
용감한 엄마들을
응원하고 돕습니다.

온누리교회 맘앤맘스 사역팀이
엄마와 아이들을 초청해
그들만을 위한 음악회를 열었습니다.

김현정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다둥이 아빠로 유명한
가수 박지헌씨가 노래를 부르자
아이들이 나와
신나게 뛰어 놉니다.

여느 공연 같으면
상상할 수 없는 일이
이 날, 이 곳에서는 가능합니다.

그들을 위한, 그들만의 특별한
음악회기 때문입니다.

180여명의 엄마와 아이들이 모여
즐거운 연말을 누리고 있는 이 곳은
온누리교회 맘앤맘스 음악회 자리입니다.

맘앤맘스 사역팀은
결혼 전에 임신을 했지만,
아기를 포기하지 않고 키우기로 결정한
엄마들을 돕고 있습니다.

시설에서 나와서
엄마들이 독립을 해야 할 때
다양한 활동을 통해 이들이
잘 정착할 수 있게 지원하고 있습니다.

현재 19명의 엄마들과
일대일 멘토, 멘티로 결연돼 있고,
기관을 방문해서 아이를 돌봐주기도 하고,
양육에 필요한 교육도 진행합니다.

1년에 한 번
1박2일 일정의 여행을 통해
이들에게 쉼과 누림을 주기도 합니다.

[인터뷰] 서지수(가명) 맘앤맘스 참가자 / 서울시 용산구
불안한 마음이 컸죠. 임신했을 때부터 어떻게 살아나가야 되나 계획을 짜야 됐으니까요. 그리고 오롯이 저 혼자서 했어야 했으니까... 후원을 많이 해주셔서, 금전적이 아니더라도 여러 물품이나 그런 부분으로 도움을 많이 받고 있어요... (그분들의 도움이 있어서)지금 이제 올바른 마음가짐을 갖고 사는 생활을 하고 있는 것이 아닌가 싶어요.

[인터뷰] 고은성(가명) 맘앤맘스 참가자 / 서울시 강북구
아이를 양육할 때 어떤 말을 해줘야 하는지 도와주신 것이 저한테는 그게 제일 큰 힘이에요. 하나님의 자식을 키우는 것이기 때문에 내가 이 아이에게 함부로 대하면 안된다는 것을 가끔씩 생각하는데, 하나님의 자녀를 올바로 키우는 것, 그 것이 나에게 가장 큰 사역이다...

엄마들은 누구보다 당당하고,
누구보다 열심히 살고 있습니다.

300만원 자립지원금을 통해 취업을 하고,
정규직까지 된 한 엄마가 이 돈을 다시 갚으러 가져와
맘앤맘스 사역팀의 마음에 감동을 주기도 했습니다.

[인터뷰]박진아 권사 /온누리교회 강남D공동체
엄마들이 처음에는 저희하고 낯설어하고, 만나는 걸 부담스러워 했는데... 어려운 일이 있을 때 우리하고 연락해서 의논해주고, 또 초등학교 입학했다고 기뻐할 때 우리하고 그 기쁨을 같이 나눠주고, 이러한 것이 우리한테 너무 감사함으로 남습니다.

특별히 이날 공연에서는
2년간 맘앤맘스의 지원을 통해
바이올린을 배운 아이들이 직접
연주하는 순서가 마련됐습니다.

건강하게 잘 성장해서
바이올린을 멋지게 연주하는 아이들을
바라보는 엄마들의 표정이 흐뭇합니다.

[인터뷰]오민 목사 / 온누리교회 맘앤맘스 담당
부모님들이 자존심을 잃어버리고, 부모님들이 슬픔 가운데, 우울 가운데 있을 때 그 것이 자녀들에게 더 크게 아픔이 되고, 상처가 되는 경우를 많이 봅니다. (엄마들의) 마음이 회복되고, 가정이 더 회복되기를 소망합니다.

CGN투데이 김현정입니다.

가장 많이 본 기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