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CGN 투데이

바로가기
네트워크

中, 종교 사무 조례 앞두고 감시 강화

533등록 2018-01-29
  • 페이스북
  • 트위터
  • BAND

CGN 투데이

#total
  • 키워드
    검색어 입력 폼
  • 방송일
    방송년도 및 방송월 선택 폼
중국 정부가
오는 2월 시행될
종교 사무 조례 개정안을 앞두고
종교 압박을 강화하고 있습니다.

국제 인권감시 기구는 최근
중국정부가 티베트 지역 사원에
200여 명의 공산당 간부를 배치해
행정, 재정 등을 통제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국제 인권감시 기구 소피 리처드슨 국장은
중국 정부의 결정이
단순히 지역 인구에 대한 통제가 아닌
종교 활동을 일일이 감시하려는 목적이라고
지적했습니다.

한편, 지난 9일 중국 산시성 린펀시에선
개신교 가정교회가
당국에 의해 폭파돼
논란이 된 바 있습니다.

폭파된 교회는 지난 2004년 완공된 대형교회로
중국 관영 교회 소속이 아니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가장 많이 본 기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