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CGN 투데이

바로가기
18:16
네트워크

"교도소 수감자에서 전도자로"

87등록 2018-11-29
  • 페이스북
  • 트위터
  • BAND

CGN 투데이

#total
  • 키워드
    검색어 입력 폼
  • 방송일
    방송년도 및 방송월 선택 폼
◀앵커멘트▶

하나님의 사랑으로
수용자를 변화시키기 위해
밤낮으로 기도하는
인도네시아 사람들이 있습니다.

이들의 사역으로
비록 육체는 갇혀있지만
영적인 거듭남을 체험하고 있는
수감자들이 늘고 있는데요.

최근 교도소 사역자들이 한 자리에 모여
사역을 위해 기도하고
방향성을 모색했습니다.

인도네시아 CGNTV에서 취재했습니다.
이주희 기자입니다.

◀리포트▶

뜨거운 찬양이
예배당을 가득 메웁니다.

최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교도소의 수감자들을 대상으로 사역하는
19개 사역단체 목회자와
정부 관계자들 300여 명이
한 자리에 모였습니다.

데이 이스완토 군경 사령관은
일반적으로 재소자들에 대한
관심과 사랑이 부족했다며
교도소 사역에 대해
감사를 전했습니다.

[인터뷰 데디 이스완토 인도네시아 군경 사령관: 저는 패트리어트 모임에 참석하는 것을 망설였습니다. 하지만 그 진리를 받아들인 사람들(재소자들)에게 하나님 말씀의 진리를 전해주셔서 감사드립니다.]

현재 인도네시아에는
총 526개의 교도소에
수용 정원이 12만 3천명이지만
재소자 수는 24만 2천명입니다.

평균 수용 정원 96.7%의
초과 인원을 수용하고 있습니다.

이중 크리스천은 6.6%인 1만 6천명으로
인도네시아 기독교가 7%인것에 비해
상대적으로 높은 비율을 나타내고 있어
교도소 사역의 중요성을 실감케 합니다.

[인터뷰 요넷 테텔레타 기독교-카톨릭 종교 지도 / 치피낭 교도소: 지금까지 치피낭 교도소의 재소자에 대한 사역의 영향은 놀랍습니다. 이 사역을 위해 하나님의 부르심을 받은 다른 단체들은 오십시오.
우리가 함께 하나님의 말씀에 목마르고 굶주린 우리 재소자들을 위해 함께 사역합시다.]

임마누엘 사랑의 실현이라는 뜻의 ‘야킨라’재단은
12년동안 교도소 사역을 이어왔습니다.

예배 뿐 아니라
재소자들이 재판을 받을 때
공정하게 재판을 받을 수 있도록
중보하는 ‘재판 기도’도 드리고 있습니다.

사역자들은
형량을 마친 재소자들이
그들의 삶을 이어갈 수 있도록 돕는
보호소가 필요하다고 입을 모읍니다.

[인터뷰 가니 시만준탁 대표 / 야킨라: 가족이 없는 출소자들이 갈 수 있는 보호소가 필요합니다. 이 수용소에서는 사람들이 영성과 성품을 지도 받을 수 있고 우리는 그들이 직업을 가질 수 있도록 돕습니다. 예산이 없는 것이 사역의 장애물입니다. ]

더 많은 정부의 지원과
목회자들의 지원도 필요하다고 말합니다.

교도소에서 하나님을 만나
사역에 참여하는 출소자들이
늘고 있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줄리안토 대표 / 아가페 사역단체: 저는 정기적으로 그 사역에 참여하고 제가 축복을 받는 것을 느낍니다. 교도소에 들어간 친구들도 출소할 때 변화되어 있습니다. 그래서 제가 출소 후 이 사역에 참여하게 되었습니다.]

교도소에서 피어나는 하나님의 사랑이
변화된 인도네시아를 꿈꾸게 합니다.

CGN 투데이 이주희입니다.

가장 많이 본 기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