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CGN 투데이

바로가기
네트워크

대만 ‘소그룹 기도운동’...위기 극복과 부흥을!

26등록 2021-04-05
  • 페이스북
  • 트위터
  • BAND

CGN 투데이

#total
  • 키워드
    검색어 입력 폼
  • 방송일
    방송년도 및 방송월 선택 폼
◀앵커멘트▶

최근, 소그룹 기도운동이
대만 곳곳에서 진행되고 있는데요.

대만 내 여러 위기 상황들을
기도로 극복하고자 하는
대만 그리스도인들의 노력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대만 CGNTV에서 전해온 소식,
조준화 기자가 전합니다.


◀리포팅▶

두 주먹을 불끈 쥐기도 하고,
하늘을 향해 두 손을 펼치기도 하며
간절히 기도하는 목회자들.

예배당을 가득 채운 기도 소리는
곧이어 한 목소리의 찬양으로 이어집니다.

최근, 대만 타이페이 진리당에서
타이페이시와 신베이시의
목회자들이 한 자리에 모여,
‘RPG 기도회’를 가졌습니다.

RPG는 ‘Revival Prayer Group’의 줄임말로,
최근 2년 동안 대만 곳곳에서 진행되고 있는
‘소그룹 기도부흥 운동’입니다.

RPG 기도운동은
2019년 대만의 동성결혼 합법화
국민투표를 앞두고, 대만교회 리더들이 모여
기도한 것으로부터 시작됐습니다.

대만과 중국의 양안 관계,
다음세대 문제 등 대만교회가
직면한 다른 위기 또한,
대만 그리스도인들이 기도 가운데
하나님을 찾는 것으로 이어졌습니다.

RPG 기도운동위원회는 2020년,
총 22회에 걸쳐 RPG 기도운동을 알리는
활동을 했으며, 350여 개 교회와
만 명 이상이 본 활동에 참여했습니다.

[인터뷰] 양닝야 담임목사/ 타이페이진리당
나라가 큰 문제에 처했을 때 가장 중요한 것을 발견했습니다. 바로 교회의 체질을 바꿔야 한다는 것입니다. 교회의 체질을 바꾼다는 것은 교회가 튼튼하지 않고 교회에 하나님의 임하심이 없으면 할 수 없습니다. 교회의 체질을 바꾸려면 2, 3명이 예수님의 이름으로 함께 기도하는 것에서 시작해야 합니다.

RPG 기도운동은
개인을 넘어 가정과 교회,
그리고 대만 사회의 변화도
불러일으킬 것이라는
기대감을 모으고 있습니다.

[녹취] 쪼우션조우 주석 / 세계링량사도성네트워크(목사)
저는 믿습니다. 이 일을 통해 우리의 가정이 달라질 뿐만 아니라 우리의 교회가 달라질 것이고 타이베이와 신베이가 달라질 것이며 대만이 달라질 것입니다.

증궈셩 대만 GOOD TV 대표는
대만이 열방의 축복이 될 것이라며,
하나님이 대만에 주신 은혜에 대해 나누고,
‘RPG 기도운동’의 중요성에 대해 언급했습니다.

[녹취] 증궈셩 대표 / 대만 GOOD TV(장로)
대만은 쉽지 않은 상황에 처해있습니다. 우리의 미래에 대한 믿음은 어디에 있습니까? 여기 하나님께서 일으키신 이 기도의 파도 속에 있습니다. 저는 더 강한 믿음에 서 있습니다. 대만은 하나님의 선택을 받았습니다. 하나님은 우리에게 그분의 뜻을 주셨습니다. 대만은 하나님의 뜻 안에 있을 뿐만 아니라 열방의 축복이 될 것입니다.

RPG 기도운동은
대만의 많은 영혼들이 하나님께 돌아오고
열방에 많은 이들이 파송돼 예수님을 위한
증인이 될 것이라는 소망 안에서 진행되고 있습니다.

이번 ‘RPG 기도회’는
참석자들이 크리스천의 사명에 대해
다시금 확인할 수 있는 기회가 됐습니다.

[인터뷰] 황린위 목사/ 티엔무펑셩링량탕
제가 이 기도회에서 얻은 가장 큰 수확은 믿음의 향상입니다. 복음을 전하는 것은 성령 안에서 기쁜 일이지 압박당하는 것이 아닙니다. 크리스천이라면 반드시 해야 하는 것입니다. 하나님의 부르심에 마음으로 응답하는 것입니다. 그 복음을 세상 끝까지 전하는 것입니다.

RPG 기도운동으로 향후
10,000개의 기도 소그룹 형성이라는
비전이 공유되고 있는 상황.

RPG 기도운동은 현재
대만 목회 현장 곳곳에서 이어지고 있으며
그 가운데 많은 변화가 일어나고 있습니다.

[인터뷰] 린뢰이광 목사/ 쐉허종전탕
저희 교회가 RPG 운동을 진행한 후로 원래 있던 소그룹이 더 열정적이고 더 헌신되어 가는 것을 발견 했습니다...(막 독립한 소그룹의 경우) 조장의 조원에 대한 열정과 조원의 소그룹에 대한 헌신이 더 긴밀히 연결되었고 서로를 더 사랑하게 됐습니다.

CGN투데이 조준홥니다.

가장 많이 본 기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