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CGN 투데이

바로가기
18:16
기획

10년의 감동 또하나의 가족 ① '죽음 앞에서도 담대하게'

491등록 2015-09-16
  • 페이스북
  • 트위터
  • BAND

CGN 투데이

#total
  • 키워드
    검색어 입력 폼
  • 방송일
    방송년도 및 방송월 선택 폼
◀앵커멘트▶

10년의 감동, 또 하나의 가족
오늘부터 3주간 CGNTV 시청자들을 만나고 그들의 삶의
이야기를 들어보는 시간을 갖습니다.
오늘은 그 첫번째 순서로
지난 27년간 군목회를 이어온 이정우 군목과
5년전 하나님 품으로 떠난
그의 아내 송윤숙 목사의 이야기를 들어봅니다.
박꽃초롱 기자입니다.

◀리 포 팅▶

일반인, 예비역, 현역들이 한데 어우러져
함께 예배드리는 자운교회입니다.

교회의 영적 리더인 이정우 군목은
1988년부터 지금까지 군목회의 길만 걸어 왔습니다.

그 만큼 군 복음화에
누구보다 뜨거운 열정을 가진 목회자 입니다.

급변하는 세대에 발맞춰
목회의 방향을 재설정해 나가기란
결코 쉽지 않은 일

그런 그에게 목회의 새로운 통찰력을 불어 넣어준 건
바로 CGNTV였습니다.

[인터뷰] 이정우 군목 / 자운교회
그걸 보면 인사이트가 생기니까요. 어떻게 하면 이 젊은이들에게 말씀을 전해야 할지 방향도 잡을 수 있고 어떤 소프트웨어로 젊은이들에게 다가가야 할지 이것들에 대해 상당히 많이 배웠어요.

하지만 이정우 군목에게 CGNTV가 특별한 이유는 따로 있습니다.
5년 전, 1년간의 투병생활 끝에 하나님 품에 안긴
고 송윤숙 사모가 그토록 좋아했던 방송이기 때문입니다.

갈수록 몸이 쇠약해져
주일 예배도 드릴 수 없었던 송 사모에게
CGNTV는 친구이자 가족이며 또 하나의 예배처였습니다.

[인터뷰] 이정우 군목 / 자운교회
CGNTV를 틀어 놓으면, 주일날 예배를 드리러 갈 수가 없으니까. 몸이 너무 힘드니까요. 손들기도 힘들 텐데 손을 번쩍 들면서 ‘아멘, 아멘, 그렇습니다.’

송 사모는 암 판정을 받은 후 받았던 보험금도
기꺼이 CGNTV를 위해 헌금했습니다.
선교지에 계신 선교사들에게 CGNTV를 선물하고 싶었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이정우 군목 / 자운교회
터키에 있는 동료 선교사님. 또 국내에서 오지에서 사역하시는 선교사님들. 쭉 적어 놨더라고요. 그렇게 CGNTV를 선물하면서 정리가 됐더라고요.

CGNTV를 시청하며 두 팔을 들고 찬양했던
송 사모의 모습이 아직도 눈에 선하다는 이정우 목사입니다.
먼저 하늘로 간 사모에 대한 애틋함은
이제 CGNTV에 대한 애틋함으로 번져갑니다.

[인터뷰] 이정우 군목 / 자운교회
그 애틋함이 있어요. 아내와의 애틋함. 그리고 제 군사역에 있어서 그렇게 도움을 준 영적인 친구와 같은 CGN. 지금도 CGN을 보면 참 많은 은혜가 되죠. 지금도 역시.

CGNTV를 통해 흘러가는 복음이
누군가에게는 그리움으로, 그리고 은혜로 다가가고 있습니다.

CGN투데이 박꽃초롱입니다.

가장 많이 본 기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