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월드 리포트

바로가기
18:16
월드 리포트

캠프 거주 거부당하는 크리스천 난민

125등록 2019-12-16
  • 페이스북
  • 트위터
  • BAND

월드 리포트

#total
  • 키워드
    검색어 입력 폼
  • 방송일
    방송년도 및 방송월 선택 폼
[앵커] 전 세계 교회 소식을 전해 드리는 월드리포트입니다.
중동 크리스천 난민이 유엔 캠프에서 수용을 거부당하는 등 박해를 피해 떠난 나라 밖에서도 차별 당하고 있다는 소식입니다.

*…..*.....*

요르단의 유엔 캠프입니다. 이곳에서 시리아 크리스천 난민들이 캠프 거주를 거부당하고, 어떤 도움도 받지 못했습니다. 이들을 막은 건 무슬림 유엔 직원들이라고 합니다.

무슬림 개종자인 시리아 크리스천 후세인은 무슬림 직원들이 자신이 개종자인 것을 알고, 사무실조차 들어가지 못하게 했고, 요청을 무시했다고 말했습니다. 현재 후세인과 그의 가족은 요르단 경찰을 피해 숨어 지냅니다. 요르단의 유엔 난민 기관에서 크리스천 난민을 차별한다는 또 다른 증거가 있습니다. 무슬림 난민 수만 명이 미국이나 영국에 정착한 데 비해 크리스천 난민의 이주 비율은 1% 미만입니다.

폴 디아몬드 변호사
"시리아 난민을 위해 꾸며진 부조리한 상황입니다. 가장 도움이 절실한 집단 학살을 당한 크리스천은 유엔 캠프에 들어갈 수 없고, 식량도 얻지 못합니다. 무슬림 유엔 경비원이 캠프에 들어가는 걸 막아요. 크리스천 난민을 향해 비웃고, 조롱하고, 위협합니다."

시리아 난민 티모시는 꿈에서 예수님을 만나고 크리스천이 됐습니다. 티모시 역시 무슬림 유엔 직원이 난민 캠프 출입을 막았다고 말했습니다.

티모시 시리아 크리스천
"유엔 직원 99%가 무슬림입니다. 그들은 우리를 적으로 대해요."

폴 디아몬드 변호사
"수니파 무슬림이 길을 막고 (크리스천 난민을 향해) 웃으며 위협합니다. 개종하면 안 됐고, 개종한 당신은 멍청이라고, 자업자득이라는 식으로 말하죠."

케리 의원은 서구 정권의 침묵은 중동 크리스천 난민 처형에 동참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폴 디아몬드 변호사
"영국과 미국 정부는 아무 조치도 하지 않습니다. (해결책은) 간단해요. 크리스천, 야지디족 등 종교 소수자가 안전하게 지낼 수 있는 난민 캠프를 만드는 겁니다. 하지만 아무도 그 일을 하지 않아요."

한편, 서구 국가로 탈출했다가 추방 당하는 크리스천 난민 수가 점점 늘어나고 있습니다. 이들이 무슬림 국가로 돌아가면 구금되거나 살해 당하는 등 생명이 위험해집니다.

*…..*.....*

[앵커] 다음 소식입니다. 기술이 성경 번역 속도를 높이며 지상 명령 완수를 앞당기는 데 일조합니다. 성경 번역 과정이 단순해지고, 빨라졌다고 하는데요, 미국 위클리프 성경번역회 존 체스트넛 회장이 성경 번역 현장에서 기술이 일으킨 변화에 대해 이야기했습니다.

*…..*.....*

존 체스트넛 회장 미국 위클리프 성경번역회
"기술이 성경 번역의 세계를 바꾸고 있습니다. 몇 년이 걸리던 일이었죠.
예를 들어 신약은 2,30년 걸립니다. 지금은 6~8년 정도 걸립니다. 정말 놀랍죠."

[리포팅] 기술 발전은 토착민들의 성경 번역 참여도 또한 높였다고 합니다.

존 체스트넛 회장 미국 위클리프 성경번역회
"기술은 해당 언어 공동체의 사람들이 더 깊이 관여할 수 있게 했습니다.
기술 사용을 위해 그들을 가르치거나 우리가 함께 훈련받습니다.
토착민들이 더 많은 일을 할 수 있게 됐습니다.
우리가 바라는 것은 이들이 계속해서 몇 년간 번역하는 것입니다.
그들의 번역은 자신들과 교회를 위해 중요한 일입니다."

[리포팅] 성경 번역뿐만이 아닙니다. 기술은 말씀 읽기와 전달에도 혁명을 일으켰습니다.

존 체스트넛 회장 미국 위클리프 성경번역회
"(첫문장 삭제) 스마트폰이 인쇄물을 점점 대체하고 있습니다.
스마트폰은 말씀과 영상을 담을 수 있습니다. 인쇄물은 할 수 없는 일이죠.
인쇄물을 갖고 있으면 잡히는 등 안전이나 보안 문제가 있는 나라에서 유용합니다.
스마트폰에 말씀과 영상을 담아서 어디든지 필요한 곳에 가져갈 수 있습니다."

[리포팅] 그러나 기술 발전과 별개로 성경 번역 현장에서 위험은 여전하다고 전했습니다.

존 체스트넛 회장 미국 위클리프 성경번역회
"(첫문장 삭제) 미전도 종족이 미전도 종족인 이유가 있습니다.
그들은 가장 어려운 지역에서 사는 사람들입니다.
미국에서 그들을 찾아가는 우리는 상황이 어려워지면 쫓겨납니다.
하지만 그들은 거기에 남아서 큰 위험을 감수해야 합니다.
번역에 참여하는 모든 이의 희생이 있습니다."

*…..*.....*

지금까지 CBN과 함께 하는 월드리포트였습니다.

가장 많이 본 기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