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월드 리포트

바로가기
18:16
북아메리카

알래스카, 지상명령의 시작과 끝

637등록 2016-11-14
  • 페이스북
  • 트위터
  • BAND

월드 리포트

#total
  • 키워드
    검색어 입력 폼
  • 방송일
    방송년도 및 방송월 선택 폼
성경은 '지상명령'에 대해 이야기합니다. 예수님께서 제자들에게 온 땅으로 가 복음을 전하라고 명령하십니다. 알래스카의 한 단체가 그 부르심에 독특한 방법으로 응답했습니다. 세계가 찾아오는 장소에서 사역하고 있습니다. 케이틀린 버크가 보도합니다.

매년 50척 이상의 유람선이 알래스카의 슈어드 항구에 정박합니다. 탑승객들이 배에서 내리면 스캇 존슨 목사가 승선합니다. 스캇과 그의 아내 베스는 알래스카 Seamen’s Mission을 운영합니다. 선원들에게 사역하는 그들에게 이 거대한 배들이 사역지입니다.

스캇 존슨 / Seamen’s Mission
"선원 사역 단체는 1800년대 초부터 영국을 비롯해 세계 각지에 있습니다. 하지만 이 단체는 30년 정도 됐습니다."

단체는 식사와 교통수단, 전화 카드 그리고 와이파이 등 선원들의 물리적인 필요를 제공합니다. 물리적인 필요를 채우고 나면 영적인 것에 집중할 수 있습니다.

스캇 존슨 / Seamen’s Mission
"하나님과 예수 그리스도의 사랑으로 선원들에게 감동을 주고 싶습니다. 예수 그리스도의 사랑 안에서 그들을 섬깁니다. 그래서 구원을 주시는 분은 그리스도이며 오직 그분뿐이라는 복음을 이해하게 되길 바랍니다. 또 하나님의 말씀의 가치를 알게 되길 바랍니다. 그들이 예수 그리스도의 사랑이 실천되는 걸 보길 원해요. 그래서 하나님께서 그들을 끌어당기신다는 걸 느꼈으면 좋겠어요. 우리는 그저 도구로 사용되길 원합니다."
지상명령의 독특한 전개입니다

스캇 존슨 / Seamen’s Mission
"예수 그리스도께서 세상으로 나가 복음을 전하라고 말씀하셨어요. 우리는 그 반대로 합니다. 그들이 우리에게 와요."

선원들이 찾아오면, 자원봉사자들이 이들을 섬기며 관계를 만들어 갑니다. 고향을 떠나 몇 달을 보낸 선원 대부분이 예배드리기를 열망하며 찾아옵니다.

젠 파참 / 자원봉사자
"이 관계는 꽤 특별합니다. 그들에게는 집이 없으니까요. 그들은 1년 중 10개월은 배에서 지내며 하루에 12~14시간 일합니다. 그들에게 전도관은 제2의 고향이죠. 그들과의 교제는 의미가 있습니다. 신앙인과의 교제가 특히 그래요. 영적으로 갈급해진 신앙인과 깊은 교제를 나누며 주님 안에서 격려할 수 있어요. 영원한 빛 안에서 그들을 격려합니다. 천국에서 모두 다시 만날 날을 기대합니다."

로비놋 탐푸보론 / 선원
" Seaman mission이 저에게 큰 도움이 됩니다. 우리를 격려해주고 신앙적으로 재충전하게 합니다."

모든 선원이 기독교인은 아닙니다. 다녀갔던 선원 중에 불교도나 무슬림도 많습니다. 하지만 자원봉사자들이 각 사람의 영적인 상태 그대로 받아들이며 환영합니다.

젠 파참 / 자원봉사자
"하나님의 말씀을 거부할 때가 있어요. 제가 무언가를 나눴는데 이야기하고 싶어 하지 않는다거나 노골적으로 거절하기도 합니다. 하지만 저에 대한 공격은 아닙니다. 예수 그리스도에 대한 반응일 뿐이죠. 그들의 영적인 상태인 겁니다. 성령께서 계속해서 그들을 위해 일하실 거예요. 저는 주님께 그들을 올려 드립니다. 그들에게는 기도가 필요하니까요."

선교사들은 정박한 배에서 떠날 수 없는 선원들에게도 다가갑니다.

스캇 존슨 / Seamen’s Mission
"때로는 혼자 앉아 있는 선원에게 다가갈 때도 있어요. 저와 이야기하고 싶어 하지 않는 사람도 있죠. 저기에서 온 기독교 목사라는 걸 알아요. 하지만 저는 일반적인 질문을 합니다. 하나님께서 그들을 섬기고자 하는 마음을 주십니다. 겉치레나 하는 척이 아니라 진심입니다. 그래서 그들과 소통하며 교제합니다. 그 사람을 알기 위해 배에 계속해서 찾아가 영적인 대화로 전환할 수 있을지 생각합니다."

육지에서든 바다 위에서든, 그 단순한 대화가 영원한 변화를 일으킵니다.

스캇 존슨 / Seamen’s Mission
"영혼에 대한 투자입니다."

베스 존슨 / Seamen’s Mission
"항상 영혼을 구원해야 하는 건 아닙니다. 씨를 뿌리거나 물을 주면 하나님께서 그들의 삶 가운데 계속해서 일 하실 거예요."

스캇과 베스, 봉사자들은 찾아올 사람들을 위해 매일 기도합니다. 그리고 하나님께서는 그들에게 더 많은 사람을 보내주십니다.

가장 많이 본 기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