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월드 리포트

바로가기
18:16
유럽

예루살렘, 예수님의 무덤 보수 들어가

796등록 2016-10-03
  • 페이스북
  • 트위터
  • BAND

월드 리포트

#total
  • 키워드
    검색어 입력 폼
  • 방송일
    방송년도 및 방송월 선택 폼
예수님의 무덤이라고 알려진 장소가 발견된 지 2백 년이 지난 지금 중대한 보수에 들어갔습니다. 성묘 교회를 관리하는 종교 지도자들 사이의 보기 힘든 합의를 통해 가능했습니다. 크리스 미첼이 보도합니다.

예수님의 무덤이라고 알려진 장소가 발견된 지 2백 년이 지난 지금 중대한 보수에 들어갔습니다. 성묘 교회를 관리하는 두 종교 지도자들 사이의 보기 힘든 합의를 통해 가능했습니다. 크리스 미첼이 보도합니다.

예루살렘 기독교 지역의 중심부에는 성묘 교회가 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십자가에 못 박혔던 예수님이 묻혔다가 다시 살아난 장소라고 믿습니다. 매년 수 십만 명의 순례자들이 성묘 교회를 찾습니다. 성묘 교회는 로마 황제 콘스탄티누스 1세가 천6백 년 전에 세웠습니다. 세기가 지날수록 교회는 불에 타고, 지진을 겪고, 무슬림에게 파괴 당해 재건축 되기를 거듭했습니다. 마지막 보수 작업은 1810년에 이루어졌습니다. 예수님의 무덤에 화재가 일어나 재건축했습니다.

사이드 라비에 / 투어 가이드
"1927년에 지진이 일어난 이후, 예수님의 무덤과 그 주변이 손상됐었어요."

하지만 보수 작업은 없었습니다. 투어 가이드인 사이드 라비에는 성묘 교회를 관리를 맡고 있는 그리스 정교회, 로마 가톨릭 그리고 아르메니아 정교회가 수리 작업에 동의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이드 라비에 / 투어 가이드
"교단들 간에 일종의 경쟁이 있어요. 어느 교단이 더 많이 기도할 것인가, 더 많은 부분을 관리할 것인가, 성소를 섬길 것인가 등을 두고 경쟁합니다."

이제 지도자들은 그 경쟁을 제쳐놓았습니다. 안토니아 모로풀루 교수가 복원 프로젝트를 이끕니다.

안토니아 모로풀루 교수
"대리석판과 돌판을 치울 거예요. 구조물을 균질화하기 위해 회반죽을 주입할 겁니다."

세 개의 교단과 요르단의 압둘라 국왕은 보수 작업을 위해 3백만 달러 이상을 들일 예정이며 보수 작업은 2017년 3월에 완료됩니다.

가장 많이 본 기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