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월드 리포트

바로가기
18:16
유럽

성묘 교회, 예수님의 무덤 공개

801등록 2016-12-03
  • 페이스북
  • 트위터
  • BAND

월드 리포트

#total
  • 키워드
    검색어 입력 폼
  • 방송일
    방송년도 및 방송월 선택 폼
학자들이 수 세기 만에 처음으로 성묘 교회 안에 있는 예수님의 무덤을 열었습니다. 크리스 미첼이 그 현장인 옛 예루살렘의 중심지에 찾아갔습니다. 4세기에 지어진 교회 내부에서 대대적인 복원 작업이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이 내셔널 지오그래픽 영상은 지난 10월 26일, 무덤 위에 있는 대리석 판을 벗기고 있는 장면을 보여줍니다. 영상에서는 '이 평범한 무덤은 이전에 촬영된 적이 없습니다. 그림조차 존재하지 않습니다'라고 말합니다. 또 '보호론자들이 그들의 도구가 탐지하지 못했던 것을 찾아내고 놀라워했습니다. 대리석판 아래에 쌓여 있던 잔해들입니다'라고 전합니다. 그 잔해 아래 또 다른 대리석 판이 발견됐습니다. 십자가가 새겨져 있습니다. 그리고 원래 시신을 안치했던 자리가 보입니다. 교회는 4세기에 콘스탄티누스 황제의 명령으로 지어졌습니다. 그의 어머니인 헬레나가 예수님이 묻혔던 무덤을 발견했다고 합니다. 이곳에는 2세기에 로마 황제 하드리아누스가 지은 아프로디테를 위한 신전이 있었습니다. 역사가 유세비우스는 그가 예수님의 무덤을 가리기 위해서 신전을 지었다고 주장했습니다. 무덤 조사는 복원 프로젝트의 과정입니다. 일꾼들은 작은 집이라는 의미의 에디큘에 작업 중입니다. 에디큘은 무덤을 보호하기 위해 지어졌습니다. 에디큘이 보수된 건 2백 년 전이 마지막이었습니다. 복원 작업을 이끌고 있는 안토니아 모로플루 교수가 올해 초에 프로젝트에 관해 이야기했었습니다.

안토니아 모로풀루 교수
"대리석판과 돌판을 치울 거예요. 구조물을 균질화하기 위해 회반죽을 주입할 겁니다. 구조물을 합친다는 의미입니다. 파편 층들이 구조적으로 하나가 될 수 있도록 만들 거예요. 회반죽과 콘크리트를 섞어 보수하고 나면 대리석 판들을 티타늄 볼트로 다시 조정할 겁니다."

이들에게 이 작업은 일 이상입니다. 그리스인 바실리오스 제페일리스는 토목 공학자입니다.

바실리오스 제페일리스
"정말 흥분됩니다. 저는 정교회 기독교인이에요. 그리스에서도 이런 기념물 작업을 했지만, 이 일은 특별합니다. 아주 특별해요. 이 일보다 더 큰 일을 없을 거예요."

안토니아 모로풀루 교수
"성묘 앞에 있는 우리 모두가 묘의 가치를 느낍니다. 성묘는 세상에서 가장 생명력 있는 장소예요. 부활의 메시지를 전합니다."

내셔널 지오그래픽은 더 많은 영상을 공개할 예정입니다. 복원 작업은 내년에 완료됩니다.

가장 많이 본 기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