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글로컬 리포트

바로가기
18:16
북아메리카

아이티_김용재 통신원

1353등록 2008-12-30
  • 페이스북
  • 트위터
  • BAND

글로컬 리포트

#total
  • 키워드
    검색어 입력 폼
  • 방송일
    방송년도 및 방송월 선택 폼

아: 선교사 통신원들을 전화 연결해, 생생한 선교지 소식을 들어보겠습니다. 

   오늘은 아이티를 연결합니다. 김용재 통신원!


통 : 네 안녕하세요. 이곳은 아이티입니다.


아 : 포트 프린스에는 연말을 앞두고 수해 피해가 지나간 지 얼마 되지 않아 또 안타까운 참사가 있었다고 들었습니다. 상황이 어떠한가요.


통 : 지난달 10일  여러 차례의 수마가 휩쓸고 지나갔던 수도 Port au Prince는 또다른 재난으로 온 수도와 나라가 슬픔에 빠지고 말았습니다. 수도 남쪽산 기슭의

Petion-Ville이라는 동네의 한 학교가 무너져 내리며 91명의 어린 학생들이 목숨을 잃고 162여명의 학생들과 교직원들이 중상을 입고 병원으로 수송되는 커다란 참사가 벌어졌습니다. 아직도 허리케인의 피해로 부터 제대로 몸과 마음이 회복도 못하고 있던 상황에서 이 사고는 보다 더 이곳 주민들의 마음을 아프게 하였습니다.



아 :  학교가 갑자기 무너져내렸던 것이 혹시 수해 때문인가요?


통 : 아닙니다. 부실공사가 그 이유였는데요. 부실공사로 인하여 무너져 내린 이 학교 La Promesse에 사고 당시 정확히 몇 명의 학생들이 있었나는 확인이 되지 않았지만 대략 500여명의 학생들이 특별행사에 참석하고 있었다고 합니다. 다행히도 원래는 1000여명의 학생들이 공부하고 있는 이 학교에, 사고가 있던 그날만큼은, 행사에 참석하기위해 내야 하는 참가비 25 gourdes, 우리나라 돈으로 750원정도 하는데요. 그 돈을 마련하지 못하여 많은 학생들이 참석을 하지 못한 상황이었기에 그나마 많은 생명을 건질 수 있었다고 시 행정을 담당하고 있는 Steven Benoit씨가 안쓰러운 표정으로 설명을 하였습니다.


아 : 어린 학생들의 목숨을 앗아간 사고의 원인이 부실공사라는 것에 또 한번 망연자실하게 되는데요. 이 학교를 목사님이 직접 건축했다는게 사실인가요?


통 : 안타깝게도 학교는 기독교 재단이 세운 학교로 목회자이며 재단 이사장이기도 Fortin Augustin씨가 직접 건축을 시행하였다고 합니다. 현재 Fortin Augustin 목사는 책임을 지고 경찰에 자진 출두 하여 진술을 하고 있는 상태이며 경찰청 대변인Garry Desrosier씨의 설명으로는 과실 치사의 형사책임을 면하기가 어려울 것이라고 합니다. Petion-Ville 수도 Port au Prince 남쪽 높은 산간 지대에 위치한 동네로 비좁은 지역에 무리하게 여러 건물들을 지으며 건축허가나 규정을 제대로 지키지 않고 있어서 예상된 사고였다고 많은 사람들이 이구동성으로 설명을 하고 있으며, 현장을 방문한 Rene Preva l 아이티 대통령도 사건의 책임을 끊임없이 바뀌는 내각으로 인해 상실된 일관적 행정과 법규를 무시하고 진행되는 사회에 만연하는 모든 불법 관례 등으로 돌리며 AP 연합통신과의 인터뷰를 대신하였습니다.


아 : 흙더미에 묻힌 100여명의 학생들과 그 유가족들을 위해 기도하는 것만이 지금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일 것 같습니다.


통 : 네, 그렇습니다. 약속이라는 의미를 지닌 이름의 Promesse 사립 학교는 수도 Port au Prince 주민들에게 새로운 교육을 약속하며 건축되었습니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지난 10일 그 모든 약속들은 성냥갑처럼 무너져 내리며 100여명의 학생들과 함께 흙더미 속에 묻혀버리고 말았습니다. 모든 라디오 방송국들의 아나운서들의 목소리는 침체되어 있고 연말이 가까워 오며 예상되고 준비되었던 모든 모임과 행사들이 줄줄이 취소되고 있습니다. 게다가 이러한 참사가 아직도 올해 한 해 동안 이 나라를 휩쓸고 지나가며 커다란 상처들을 남긴 수마로 부터 회복하려 안간힘을 쓰고 있는 주민들의 침울한 얼굴들을 마치 비웃기라도 하는 것처럼 벌어지자 모두들 넋을 놓고 있는 실정입니다. 직접 위로의 따뜻한 말이나 도움을 보낼 수 없는 멀리 떨어진 고국의 믿음의 형제, 자매 여러분들에게는 그저 그들의 심령이 하늘의 위로를 받고 회복될 수 있도록 기도를 부탁드릴 뿐입니다.

 

지금까지 아이티공화국 포트 프린스에서 CGN투데이 김용재입니다.

가장 많이 본 기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