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CGN 투데이

바로가기
18:16
선교

백영모 선교사 석방대책위 기자간담회

293등록 2018-07-30
  • 페이스북
  • 트위터
  • BAND

CGN 투데이

#total
  • 키워드
    검색어 입력 폼
  • 방송일
    방송년도 및 방송월 선택 폼
지난 27일 오전
기독교대한성결교회 총회본부는
기자간담회를 열고 필리핀에
구금돼 있는 백영모선교사에 대한 최근 논란에 대해
해명했습니다.

석방위원회는
모 언론이 백 선교사가 불법 침입했다고 보도한 건물은
이전부터 한우리선교법인 소유였으며
필리핀 법원의 하급심, 상금십, 항소심에서 모두 승소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위원회는
용역 논란과 관련해
현지 경비회사 사무관 코스탈레스의 편지 전문을 공개했습니다.

코스탈레스 편지 원문에 따르면,
백 선교사는 자신들에게 어떠한 명령과 지시를 하지 않았으며
자신들에게 일을 시킨 것은 한우리선교법인의 총 행정 담당자 조 라미네즈라고 전하고 있습니다.

또, 자신들은 한국선교사, 백 선교사가 일을 시켜서 했다는 얘기를 발언한 적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이와 함께
석방위는 발부된 경찰 압수수색 영장이 사건의 발생지인 안티폴로시가 아닌
약 60km 떨어진 산파블로에서 발부된 점에 대한 의문도 제기했습니다.

석방위는 백 선교사가
이번 사건과 관련해 직접적인 관계가 있는 주체가 아니라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가장 많이 본 기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