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CGN 투데이

바로가기
18:16
선교

하나님을 위한 선수와 코치의 자세

358등록 2018-12-11
  • 페이스북
  • 트위터
  • BAND

CGN 투데이

#total
  • 키워드
    검색어 입력 폼
  • 방송일
    방송년도 및 방송월 선택 폼
◀앵커멘트▶

복음으로 무장된 코치와 선수들을 양성하는
스포츠 선교 단체 fca 가 최근
Faith & Sports 콘퍼런스를 개최했습니다.

스포츠 현장에서 하나님의 뜻대로
살아가는 리더들의 이야기를 통해
선수와 코치들이 바로 설 수 있도록
도왔습니다.
이주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참석자들은 강사의 한마디라도 놓칠세라
집중하며 강의를 받아적습니다.

복음으로 무장된 코치와 선수들을 양성하는
스포츠 선교 단체 FCA가 최근
Faith & Sports 콘퍼런스를 개최했습니다.

플레잉 포 갓, 코칭 포 갓을 주제로 열린
이번 콘퍼런스에는 이영표 축구 해설위원과
마크 헐 코치가 주 강사로 나섰습니다.

이영표 위원은
축구 국가대표 선수로서 뛰었던
지난 날을 회상하며
아낌없는 조언들을 풀어놨습니다.

이영표 위원은
선수가 지녀야 할 팔로우십으로

성실한 훈련을 전제로한
경기의 결과까지 맡길 수 있는 믿음과
겸손함을 꼽았습니다.

[인터뷰 이영표 축구 해설위원: 팔로워십의 기본은 ‘우리’인 것 같아요. 항상 문제가 자기 안에 갇힌 생각을 가졌을 때 생기거든요. (객관적으로 자신을 볼 수 있다면) 왜 내가 희생을 해야 하는지, 리더의 생각에 따라야 하는지를 아는 것 같아요.]

이영표 위원은
팔로워 위치에서 본
리더십의 말의 중요성도 전했습니다.

[녹취 이영표 축구 해설위원: 더 중요하게 느낀 것은 10명 중 적절한 때에 하는 말에 대해서 7-8명이 긍정적인 반응을 하고 하지 말아야 할 말을 하는 순간, 백퍼센트 다 부정적인 반응을 하더라는 것이죠.
해야 할 말을 하는 것보다 하지 말아야 할 말을 하지 않는 것이 더 중요합니다. ]

이어 마크 헐 코치는
감독들이 선수들을 바라볼 때
정복과 지배의 대상이 아니라
선수들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고
사랑으로 품고 섬겨야 함을 강조했습니다.

때로는 감독이 선수들의 역량을 발휘시키기 위해서
분노를 사용하는 경우가 있지만
이는 선수들에게
훈계를 할 때조차 옳지 못하다고 조언합니다.

[마크 헐 감독: 사랑은 오래 참는 거예요. 그것이 문제입니다. 인내하는 것은 시간이 필요하기 때문이죠. 사랑을 재정의하고 시행하고 행동함으로 보여주어야 하는 것입니다.]

또, 복음을 전파하는데
스포츠만큼 강력한 도구는 없다면서
스포츠인들이 너무 성과에 집착하다 보니
그들의 사역에 비효율적이고 소모적인 점이
없지 않다고 일침을 놓았습니다.

참석자들은
질의응답 시간을 통해
평소 마음속에 쌓여있던 고민을 털어놓고
먼저 그 길을 걸어간 강사의 조언에
귀를 기울였습니다.

[녹취 참석자: 이영표 위원도 선수 이외의 삶이나 진로 고민을 많이 하셨는지 궁금하고...]
[녹취 이영표 축구 해설위원: 가족을 사랑하고 사람을 사랑하고 이것과 관련된 일인가를 중점적으로 두고 나의 삶을 선택하는 것이 가장 올바른 선택이 아닌가 생각합니다.]

CGN투데이 이주희입니다.

가장 많이 본 기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