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CGN 투데이

바로가기
18:16
선교

생소한 이슬람 국가 카타르 1: 사회

233등록 2019-09-16
  • 페이스북
  • 트위터
  • BAND

CGN 투데이

#total
  • 키워드
    검색어 입력 폼
  • 방송일
    방송년도 및 방송월 선택 폼
◀앵커멘트▶
중동의 선교지라고 한다면
어떤 국가가 가장 먼저 떠오르시나요.

한국에는 카타르 항공사 외에
잘 알려진 것이 없는 선교지 카타르에 대해

CGN투데이가 오늘과 내일 이틀에 걸쳐
소개하는 시간을 마련했습니다.

오늘은 첫 번째 순서로
카타르 사회에 대해 알아봤습니다.

보도에 박건희 기자입니다.


◀리포팅▶
아라비아반도에 붙어있는
카타르는 반도 형태의 국가로

국가 면적은 세계 141위로
남한의 9분의 1 정도에 해당됩니다.

적은 면적임에도 불구하고
세계 가스 매장량의 15%를 갖고 있어,

러시아, 이란에 이어
세 번째로 가스 매장량이
많은 국가입니다.

인구는 약 270만 명으로
세계 141위에 해당되지만,

1인당 국민 총소득은
약 12만 달러로 세계 1위로

국토 면적과 인구는 작지만
경제력 매우 높은 나라입니다.

[인터뷰1] 홍재훈 연구원 / 한국이슬람연구소
역사적으로 보면은 1971년에 영국으로부터 독립을 했습니다.
자국민은 30만 명이 안 되는 작은 나라입니다.
11%-12%가 자국민이고 나머지 88%가 외국인으로 구성돼있습니다.


카타르는
중동, 이슬람 국가들 사이에서
작지만 영향력 있는 나라입니다.

카타르 국가의 소유이자
세계적 방송국인 알자지라는

세계 소식을 중동 세계에
여과 없이 전하며,

언론 검열이 심했던 중동에
언론의 자유를 가져왔습니다.

자국 내에
에듀케이션 시티를 만들어

자국의 이미지를 높이고
미래 인재 양성에도
앞장서고 있습니다.

미국 조지 타운대 외교학부,
텍사스 에이엠 공대, 코텔 의대 등

미국과 유럽의
유명 대학들의 캠퍼스를
자국 내에 유치했습니다.

[인터뷰2] 홍재훈 연구원 / 한국이슬람연구소
그곳은 중동지역에서 많은 사람들에게 좋은 교육을 받기 위한 그러한 허브로 되어 있습니다. 자국민들뿐만 아니라 많은 외국인들이, 미국이나 본토로 유학가기 힘든 아랍 사람들이 자신들과 동일한 문화권인 카타르에 와서 미국의 교육을 받을 수 있습니다.


카타르의 가장 독특한 행보는
2013년 왕위 계승이었습니다.

일반적으로 기존 왕의 서거 이후
왕권을 계승했던 중동 국가들과는 달리

카타르의 하마드 전 국왕은
비교적 이른 나이인 61세에

아들 타밈 왕세자에게
왕위를 넘겨줬습니다.

그리고 이것이 주변 국가들에게
많은 영향을 미치고
외교 단절의 원인이 됐습니다.

[인터뷰3] 홍재훈 연구원 / 한국이슬람연구소
사실 왕정 국가 모델에서는 새로운 일을 한 거거든요 카타르가. 왕위를 계승을 한 게 사우디에는 어마어마하게 위협으로 다가오는 거예요. (사우디가) 외부적으로는 인권과 민주주의의 압박을 계속 받고 있는 상황 속에서 '우리도 저렇게 해야 하는 거 아니야, 혹시 시민들이 일어나는 거 아니야'생각해서 그래가지고 단교를 하고…


중동이 주목하는 카타르를 향한
한국 교회의 관심과 새로운 선교적 시각의
접근이 필요해 보입니다.

CGN투데이 박건희입니다.


가장 많이 본 기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