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CGN 투데이

바로가기
18:16
선교

[데이터로 보는 현 주소] 가나안 청소년은 왜?

172등록 2019-12-13
  • 페이스북
  • 트위터
  • BAND

CGN 투데이

#total
  • 키워드
    검색어 입력 폼
  • 방송일
    방송년도 및 방송월 선택 폼
◀앵커멘트▶

한국교회탐구센터와
실천신대 21세기교회연구소가
최근 ‘기독청소년들의 신앙과 교회 인식조사’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교회를 다니는 중고교생 500명과
교회를 떠난 중고교생 200여명을 대상으로 한
무작위 설문조사 결과입니다.

이 주의 데이터 뉴스
김현정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팅▶

일명 ‘가나안’ 청소년들이
교회를 떠나게 된 시기는
중학생 때가 가장 많았습니다.

떠난 이유는
꼭 교회에 가야겠다는 마음이 생기지 않아서가 30%로 가장 많았고
공부 때문에가 26.5%로 그 뒤를 이었습니다.

개인적 이유까지 합하면
사실상
10명 중 7명 이상이
신앙생활의 동기부여와 의미를 찾지 못해
교회를 떠난 것으로 보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향후
기독교 신앙을 유지할 것인지를 묻자,
가나안 중고교생의
76.0%는 그렇다고 답했는데요.

이들을 다시 교회로 이끌어 오기 위한
교회의 적극적인 노력이
필요해 보입니다.

[녹취]정재영 교수/실천신학대학원대학교 종교사회학
교회 안에 있는 청소년들 (표현이 좀 죄송합니다만) 건사하는데 급급해진 현실이거든요. 그렇게 된다면 교회 밖에서 청소년들이 들어올 가능성은 더 제한되는 것이기 때문에, 교회 밖에 있는 청소년들에 대해서 어떻게 우리가 관심을 가질 것인가. 이 부분이 해결되지 않는다면 학생부라든지, 교회학교가 활성화 될 가능성이 없기 때문에 여기에 대한 근본적인 대책도 필요한 상황이다.

교회 출석 중고교생을 대상으로 한
설문에서는 10명 중 4명이 예배가 불만족스럽거나
보통이다, 그저 그렇다고 답했습니다.

이유는
30%가 ‘예배 분위기, 찬양, 설교가 지루하다’,
15%가 ‘공과공부가 지루하다’였습니다.

청소년들이 관심을 가질 수 있는
주제와 전달 방식 등에 대한
고민이 필요해 보입니다.

공부와 예배가 겹치면
부모님들은 어떻게 반응하고 있는지도 조사됐습니다.

교회 가는 것을 우선 권하는 경우는 40.8%였는데
결정을 학생에게 맡기고 간섭하지 않는다는 답변도 39.4%로 비슷했습니다.

학원이나 과외, 공부를 우선으로 권한다는 답변도 19.8%.
적지 않은 숫자입니다.

[녹취]신기원 목사/밀알두레학교 교목, 기독교학교교육연구소 전문위원
부모님의 성경적인 세계관이 부모님의 영향을 받고 있는 아이들에게 큰 영향을 주고 있을 텐데, 부모님의 성경적인 세계관을 바로잡는 이것이 지금의 교회 학교를 살리는 길이 아닌가...

CGN투데이 김현정입니다.

가장 많이 본 기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