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CGN 투데이

바로가기
18:16
선교

재외국민의 안전 위해 '민간-정부' 협력해야

193등록 2019-12-17
  • 페이스북
  • 트위터
  • BAND

CGN 투데이

#total
  • 키워드
    검색어 입력 폼
  • 방송일
    방송년도 및 방송월 선택 폼
[앵커멘트]
해외에 거주하는 사람이 증가하면서
재외국민의 사건사고 역시
늘어나고 있습니다.

이들의 안전을 위해
민간단체와 정부가
협력해야 한다는 주장이 대두됩니다.

한국위기관리재단 김진대 사무총장이 전합니다.

[오프닝]
늘어나는 재외국민의 사건사고에 대해 정부와 민간의 전문 인력이 상호 독립적이면서도, 효과적인 위기정보 및 위기대응 역량을 공유할 필요성이 커지면서, 11월 29일 외교부 청사 1층 국민외교센터에서 해외안전 콘퍼런스가 개최되었습니다.

이 콘퍼런스는 2017년 5월 미국 OSAC 콘퍼런스 출장보고서를 외교부 당국자가 보고 좋은 아이디어라고 해서 올해 함께 추진하게 되었던 것입니다.

취지는 그동안 각 민간 영역에서 안전한 해외활동을 위해 '민간-정부' 채널을 유지하며 각자도생의 길을 걸어왔다면, 이제는 '민간-정부' 채널뿐 아니라 '민간 상호'간의 통로도 활성화해야할 필요성이 제기되었기 때문입니다.

그동안 흩어져 있던 민간단체의 위기정보와 사례, 전문 인력과 기능, 네트워크와 역량을 융합, 조직화하여 민관이 재외국민보호 영역에서 상호 윈-윈 하는 구조를 논의하기 위한 첫 시발점이라고 생각할 수 있겠습니다.

콘퍼런스는 외교부와 한국위기관리재단이 공동 주관하였고 문화체육관광부가 협력으로 참여했습니다.

각 분야 안전 관련 발표자 10명을 포함 총 105명이 참석하여 뜨거운 분위기 가운데 진행되었는데요. 발표자들은 15분의 발표시간을 통하여 영역별로 어떻게 해외안전 관련 업무를 추진하고 있는 지와 실제 경험사례들을 발표하고 공유하였습니다.

제1 색션에서 노해길 하나투어 부장은 '해외사건사고 처리사례와 개선사항'을,

양수경 KCOC 기획 본부장은 '개발협력 민간단체 해외활동 현황과 안전관리 체계'를,

대우건설 윤경주 과장은 '건설사 해외 주재원 안전관리 사례발표와 실태'를,

코리안리 이무섭 전무는 '해외거주민의 클레임 유형/통계와 국내 보험산업현황'을,

외교부 재외국민안전과 조주성 과장은 '외교부의 재외국민보호 제도'라는 제목으로 발표하였습니다.

휴식 후 이어진 제2 색션에서는
김도봉 한국호스피스협회 사무총장이 '이집트 테러사건 피해자들의 의학적, 심리적 치료'를,

조용중 KWMA 사무총장은 '해외 여행금지제도의 개선방안'을,

김한성 아세아연합신학대학교 교수는 '네팔 대지진 시 재난대처 과정에서의 교훈과 제안'을,

류종기 IBM Korea 실장은 '기업의 해외주재원 안전관리 시스템 소개와 제안'을,

마지막 순서로 신동일 특수지상작전연구회 연구원은 '해외 우리국민 위난상황 발생 시 민간지원 동원의 필요성'에 대하여 경험과 사례들을 발표하였습니다.

마지막 순서로 윤민우 교수의 사회로 진행된 '패널토의'에 참석한 김한성 교수, 신동일 연구원, 윤경주 과장, 양수경 본부장은 각 영역에서의 안전관리시스템 구축의 필요성과 함께,

우선적으로 흩어져 있는 각 영역에서의 다양한 위기정보의 취합과 공유부터 협력할 것과,추후 이러한 사업을 주도적으로 추진할 협의체 구성을 제안하였습니다.

저희 재단은 이번 해외 안전 콘퍼런스에서 발표되고 논의된 내용들을 정리하고,
발표자들과 함께 추후의 계획들을 논의하기 위하여 팔로우업 모임을 준비하기로 하였습니다.

이날 참석자들은 국민의 해외 위기관리를 위한 정부 지원의 민간협의체 구성 의견에 대해 공감했습니다. 21세기 안전이나 안보 문제는 국가가 개인을 일방적으로 책임지고 전담하는 수준은 이미 넘어섰다고 봅니다.

[클로징]
그러므로 여행사, 해외진출 기업, 유학 알선단체, 체류 주민, 코이카 단원, 국제개발 민간단체, 종교단체 등이 그동안 축적해 온 노하우와 경험 및 지식 등을 공유하고, 외교부와도 시스템을 긴밀히 구축하여 재외국민의 신변안전에 기여할 민관 협의체가 절실히 필요한 만큼, 상호 파트너십을 이루어 서로의 필요를 보충하고 협력해 나가는 좋은 기회가 되었다고 평가하고 싶습니다.

재외국민의 해외 안전! 민관 협력이 최선의 대책입니다!

가장 많이 본 기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