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CGN 투데이

바로가기
18:16
기획

코로나19 이후, 이런 것도 괜찮아? 2.선교사 철수

140등록 2020-05-19
  • 페이스북
  • 트위터
  • BAND

CGN 투데이

#total
  • 키워드
    검색어 입력 폼
  • 방송일
    방송년도 및 방송월 선택 폼
◀앵커멘트▶
코로나19로 선교사들의 거취에도 많은 변화가 생겼습니다.

여전히 선교지에 남아있는 이들도 있고,
한국으로 일시 귀국한 이들도 있습니다.

선교사 철수, 어떤 영향이 있는지 알아봅니다.

박건희 기자입니다.


◀리포팅▶
코로나19 발생 이후 선교지에 머물고 있는 선교사는
약 81.9%, 한국으로 임시 귀국한 선교사는 18.1%.

사역 위축과
위험성 및 긴장도 증가 가운데서도
남아 있는 선교사가 대부분입니다.

[인터뷰] 이현수 대표 / 프론티어스코리아
고난받는 사람들과 함께 고난의 시간을 찬송하며 기도하며 보내는 것은 후에 그런 바이러스가 사라지고 고난의 시간이 걷혀졌을 때 함께 나눌 메시지와 이야깃거리가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가능하면 선교사들이 지금 있는 곳에서 함께 고난에 동참하기를 격려하고 있습니다.

철수한 선교사라고
좌절이나 패배감을 경험할 이유가 없습니다.

하나님이 허락하신
새로운 기회를 얻을 수 있습니다.

[인터뷰] 박형진 선교학 교수 / 횃불트리니티신학대학원대학교
오히려 1970~80년대 중국 정부가 자꾸 교회를 정부 교회로, 삼자애국교회로 만들면서 여기에 동조하지 않은 많은 중국의 신실한 교회들이 가정교회, 지하교회로 들어갔죠. 그래서 오히려 선교사들이 없는 가운데 현지 리더십이 발휘할 수 있는 기회가 자연적으로 주어졌습니다. 그것이 중구 교회를 더 폭발적으로 만드는 상황이 됐고요.

CGN투데이 박건희입니다.

가장 많이 본 기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