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CGN 투데이

바로가기
통일한국

북 국경, 4월까지 특별경계기간

510등록 2017-01-16
  • 페이스북
  • 트위터
  • BAND

CGN 투데이

#total
  • 키워드
    검색어 입력 폼
  • 방송일
    방송년도 및 방송월 선택 폼
북한 국경경비대 지휘관들이 최근 결의대회를 갖고
국경경비를 철통으로 강화하겠다는 맹세문에 서명했습니다.

자유아시아방송의 보도에 따르면
지난 6일 각 국경경비대 여단 본부에서 지휘관들이
올해 1월부터 김일성의 생일이 있는 4월까지
단 한 명의 탈북자도 발생하지 않도록
국경을 철통 보완하겠다는 맹세문에 서명했습니다.

이 날 결의대회에는 함경북도 수해지역 국경경비대 중대들에
김정의 선물로 악기와 운동기구들과
야간조명으로 쓸 태양열 전지판이 전달됐습니다.

북한 당국은 2017년이 김일성, 김정일, 김정은의
생일 정주년이 되는 뜻 깊은 해라며
국경경비대원들의 책임과 역할을 강조하고 있습니다.

한편 1월 6일 위연-화전 구간에서
밀수 혐의로 체포된 여성 두 명이
양손이 묶인 채 연봉동에 있는 여단 본부까지 이송됐습니다.

소식통들은 국경경비대에 체포된 여성들이
30리나 떨어져 있는 여단본부까지 대낮에 걸어서 이송된 이유는
될수록 많은 사람들에게 보여줌으로서
밀수나 탈북을 시도하지 말라고 경고하는 의미일 것이라고 분석했습니다.

가장 많이 본 기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