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CGN 투데이

바로가기
18:16
난민 엑소더스

난민 엑소더스.. 희망을 찾아 9

451등록 2015-11-30
  • 페이스북
  • 트위터
  • BAND

CGN 투데이

#total
  • 키워드
    검색어 입력 폼
  • 방송일
    방송년도 및 방송월 선택 폼
◀앵커 멘트▶

통큰 난민 정책을 시행했던 독일 집권 다수당에서마저
난민수용 상한선을 설정해야 한다는
이른바 '난민상한제'가 공론화할 조짐입니다.

이미 시리아 난민을 제외하고는
언제 강제송환을 당할지 모르는 상황인데요.
갈 곳 없는 난민들의 시름이 깊어지고 있습니다.

최서우 특파원이 전합니다.


◀리포트▶

독일의 한 난민 보호소.
임시보호소를 거쳐
장기 체류가 가능한 사람들이 모여 있습니다.

독일에 처음 난민이란 이름으로 찾아온 쿠르드족부터 코소보 알바니아인,
최근 몰려온 아프간, 이란 시리아 난민까지.
다양한 민족들이 어우러져 살아갑니다.

[나승필 목사]

독일정부는 난민들이
자립할 때까지

성인 한 사람을 기준으로
한달에 약 370유로 정도씩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집세도 보조해 줍니다.

하지만 이들 중
시리아 난민을 제외하고는
언제 강제송환을 당할지 모르는 상황입니다.

[나승필 목사]

난민들의 중간 보호소와 장기 보호소를 두루 다니며
17년간 복음을 전해 온 나승필 목사의 마음도 다급해졌습니다.

[나승필 목사]

올 한 해 동안
독일을 찾아온 난민 숫자는
연말까지 100만 명을 넘어설 전망입니다.

난민 수용에 한계를 느끼는 독일과
갈 곳 없는 난민들의 시름이
점점 깊어지고 있습니다.

CGN투데이 최서우입니다.

가장 많이 본 기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