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CGN 투데이

바로가기
가정/교육

동성애 관련 해외 동화들의 실태는?

381등록 2020-07-29
  • 페이스북
  • 트위터
  • BAND

CGN 투데이

#total
  • 키워드
    검색어 입력 폼
  • 방송일
    방송년도 및 방송월 선택 폼
앵커멘트/
차별금지법안과 관련한
뜨거운 쟁점 중 하나는 ‘교육’인데요.

해외 여러 나라들의 어린이들이 읽는
동화책에는 동성애와 관련,
어떤 내용들이 담겨져 있을까요.

김현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팅/

남자 토끼 말론분도가
‘He’라고 지칭되는 수컷 강아지를 만나
즐거운 시간을 보냅니다.

그 둘은 너무 사랑한다며
결혼하기로 하고,
친구들은 모두 기뻐하며 축하해줍니다.

그런데 갑자기
이 지역의 대장이 나타나서
“너희는 결혼할 수 없다!
남자가 어떻게 남자랑 결혼하느냐”고 외칩니다.

그러자
지역의 대장을 탄핵하고
결국 이 둘은 동성결혼에 성공합니다.

미국에서만 100만권 넘게 판매되고
‘우리나라에도 사랑에 빠진 토끼’로 번역 출간된
동화책의 내용입니다.

[인터뷰]김지연 약사 / 한국가족보건협회 대표
간음을 러브로 묘사하면서 아이들에게 어떤 식으로 행동해야 하는지 요령을 가르치는 거예요. 그 대상은 교사가 될 수도 있고, 부모가 될 수도 있고, 대통령이 될 수도 있어요. 그러한 차별적인 행위를 하는 사람들은 끌어 내려라. 그 때 의견을 모아라. 의견을 모을 때 글로 모아라. 이런 것으로 굉장히 교육을 하고 있어요.

성전환한
다섯 살 아이의 이야기를
동화로 만든
‘아이엠 재즈’도 논란이 많습니다.

[인터뷰]김지연 약사1 / 한국가족보건협회 대표
더욱더 여성스러워지기 위해 수술하고, 치유 받고, 회복하는 이야기가 계속 나와요. 완벽하게 여자가 되기 위해서... 그런데 이게 어릴 적 동화책부터 나와 있거든요. 동화책이랑, 친구 고유의 사이트랑 여러 가지 영상이랑 굉장히 블록버스터로 알려지고 있는 것인데. 이것이 동화책이다 보니까 굉장히 일반화되고 있어요. 성별 정정이 굉장히 쉬운 거구나.

동화책이나
아이들이 쉽게 접근할 수 있는 매개를 이용한
동성애 교육의 실태가 심각하다고
전문가들은 전합니다.

[인터뷰]김지연 약사2 / 한국가족보건협회 대표
크레파스라든지, 귀여운 햄스터라든지, 펭귄이라든지 굉장히 아이들이 관심 가지는 것에 트랜스젠더의 메타포를 넣어서 그것을 아이들이 받아들이게 하는 무서운 동화책들이 굉장히 많더라고요.

그 외에도
신체 전부를 드러낸 일러스트로
성교육을 실시하는 ‘퍼펙틀리 노멀’,
공주가 되고 싶은 남자 아이의 이야기를 담은
‘마이 프린세스 보이’ 등의 동화책도
쉽게 읽히고 있습니다.

김 대표는 이런 동화책들을 통해
아이들이 ‘지켜야 하는 성’에 대한
고리타분한 인식을 갖게 된다고 경고합니다.

[인터뷰]김지연 약사3 / 한국가족보건협회 대표
‘YES’하는 아이랑 해야 해. 콘돔과 피임약을 잘 챙겨서... 이 것을 세이프섹스라고 하거든요. 세이프섹스로 교육할 것이냐 앱스티넌스, 결혼하지 않았을 때는 절제해야 한다는 교육을 할 것이냐. 그런데, 미국은 지금 거의다 세이프섹스 교육이고, 앱스티넌스 교육을 하는 것을 굉장히 멍청이 취급하거나, 혐오자 취급까지 해요.

결혼은 남성과 여성의 결합이고
남성을 남성이라 말할 수 있는 동화책의 보급이
시급한 시점입니다.

CGN투데이 김현정입니다.

가장 많이 본 기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