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CGN 투데이

바로가기
가정/교육

예장 합신 “서울시 학생인권종합계획 철회” 촉구

86등록 2021-02-17
  • 페이스북
  • 트위터
  • BAND

CGN 투데이

#total
  • 키워드
    검색어 입력 폼
  • 방송일
    방송년도 및 방송월 선택 폼
리포팅/

서울시교육청이 추진 중인
제2차 학생인권종합계획의 철회를 요구하는
각계의 목소리가 높습니다.

대한예수교장로회 합신 동성애대책위원회와
전국교육회복교사연합은 최근 기자회견을 열고
제2차 학생인권종합계획의 철회를 촉구했습니다.

[녹취]대한예수교장로회 합신 동성애대책위원회
다수의 보편적 학생들을 역차별하는 학생인권종합계획을 당장 중단하라, 중단하라, 중단하라!

예장 합신은 이날 성명을 통해
“학생인권종합계획은 헌법 36조가 양성평등을 규정하고 있음에도 제3의 성을 학생들에게 가르치겠다는 것”이라며 “국가 예산으로 성평등 교육 콘텐츠를 개발·보급하겠다는 반헌법적인 정책을 수립해 시행하려고 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녹취]대한예수교장로회 합신 동성애대책위원회
헌법상 교육의 정치성 중립을 위반하며 학생과 학부모, 그리고 교사의 양심과 신앙의 자유를 심각하게 침해하는 제2차 학생인권종합계획을 즉각 철회하라, 철회하라, 철회하라!

한편,
열린교육감실 시민청원에 올라온
학생인권종합계획 반대 청원은
교육감 답변 요건인 1만명 이상인 3만3000명을 넘어섰습니다.

이에 서울시교육청은 “성인권 교육은 개인의 성적 권리에 대한 긍정적 인식에서 출발해 서로의 권리를 존중하고 상호 안전한 관계로 나아가기 위한 교육”이라고 해명했습니다.

이에 예장 합신 동성애대책위원회와
전국교육회복교사연합은
서울시교육청의 교육 자료를 반대 근거로 제출했습니다.

이 자료에는
차별언어의 한 예시로
‘동성애 퀴어축제 결사 반대’를 언급하고 있으며,
이러한 언어들은 편견과 차별을 확산하고 조장하는 행위라고 명시돼 있습니다.

가장 많이 본 기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