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CGN 투데이

바로가기
18:16
단신

코로나19 아비규환 이탈리아에서 온 편지

187등록 2020-03-25
  • 페이스북
  • 트위터
  • BAND

CGN 투데이

#total
  • 키워드
    검색어 입력 폼
  • 방송일
    방송년도 및 방송월 선택 폼
오늘의 CGN투데이는
코로나19 확진자가
연일 대거 속출하고 있는 이탈리아에서 온
한 편지로 마무리 하려고 합니다.

시청해주셔서 감사합니다.

---


악몽이 흘러가고, 강물은 점점 더 커집니다.
처음에는 몇 명의 환자가 오고, 그 다음에는 수십 명, 그 다음에는 수백 명이 왔습니다.
이제 우리는 더 이상 의사가 아니라,
이 모든 환자들이 평생 동안 이탈리아 건강세를 냈음에도 불구하고,
누가 살아야 하고 누가 죽어야 할지를 결정하는 선택자들이 되었습니다.

9일 전 심각한 호흡 곤란을 겪는 75세 목사가 입원했습니다.
그는 성경을 가지고 있었고, 죽어가는 사람들에게 그것을 읽어주었습니다.

물론 이 목사는 죽었습니다.
3주 동안 120명 이상이 죽었고
우리는 파괴된 상황 속에서 그는 그의 상태와 우리의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우리가 더 이상 찾기 어려울 것이라 여겼던 평화를 우리에게 가져다주는데 성공했습니다.

목사님은 주님께 가셨고, 코로나19가 지속되면 우리도 그 목사님을 따라가게 될 것입니다.

나는 언제 마지막으로 먹었는지 모르겠습니다.
이 세상에서 나의 무가치함을 깨달았습니다.
나는 내 마지막 숨을 이용하여 남을 돕고 싶습니다.
나는 동료들의 고통과 죽음으로 둘러 싸여 있는 동안 주님에게 돌아온 것이 행복합니다.

-이탈리아 롬바르디 한 병원에서 줄리안 어번 박사-

가장 많이 본 기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