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CGN 투데이

바로가기
월드 리포트

공격받는 시리아 크리스천 마을

19등록 2021-11-23
  • 페이스북
  • 트위터
  • BAND

CGN 투데이

#total
  • 키워드
    검색어 입력 폼
  • 방송일
    방송년도 및 방송월 선택 폼
[앵커]
터키 국경 근처의 시리아 마을들이 연일 포격에 시달리고 있습니다.
공격의 배후는 터키 군대일 것으로 추정되고 있습니다.

* * * * *

[리포팅]
터키 국경에서 불과 몇 킬로미터 떨어진 시리아 북부 지역 딜 다라(Dil Dara) 마을이 포격을 당하고 있습니다.
딜 다라는 시리아 크리스천들의 마을입니다.

마을을 공격하는 배후는 터키 군대일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고, 주민들을 모두 떠나게 만드는 것이 이들의 목적으로 보이고 있습니다.

터키 당국은 이 지역에, 터키에 피난 중인 시리아 난민들을 재정착시킨다는 계획입니다.
현재 터키에 있는 시리아 난민 230만여 명을 이곳에 강제 이주시키겠다는 겁니다.

[인터뷰] 마을 주민
매일 폭격해요. 보세요!

[인터뷰] 마을 주민
보시는 것처럼 포격을 당하고 있습니다.
가족들, 아이들이 가축들과 마을 바깥에서 잡니다.
매일 그렇게 합니다. 보세요!

[리포팅]
터키 남부 국경에서 30킬로미터 떨어진 또 다른 마을입니다.
포격으로 입은 피해가 곳곳에 보입니다.
이 마을 역시 계속해서 포격을 당하고 있습니다.
포탄이 떨어져 집 전체가 부서지고, 집이 있던 자리에는 구덩이가 생겼습니다.
크리스천 마을들이 감당하고 있는 현실입니다.
주민들은 떠날 수밖에 없습니다.

[인터뷰] 아람 / 시리아 방위군
최전방의 최전방입니다.
북부 지역 탈 탐이 마지막 거점입니다.
세리 카니예 도로을 통해 이 마을에 오곤 했는데, 이제 그 길로 다니지 못합니다. M4 도로로 다닙니다.
마을에 민간인이 있었습니다. 14~15 가정 정도가 있었습니다.
하지만 지난주에 모두 떠났습니다.
그들은 매일 아침 이곳에 왔다가 저녁에 갑니다. 문제입니다.

[리포팅]
이와 같이 시리아 북부 전역에는 버려진 크리스천 마을들이 있습니다.
한때 2천 명 넘는 사람들이 살던 곳이 이제는 유령 도시가 됐습니다.
주민들이 떠나기 전에 짓고 있던 교회가 완공되지 못한 채 그대로 남아있습니다.

그러나 터키는 텅 빈 마을에 계속해서 포격을 가하고 있습니다.
주민들이 다시 돌아오려는 시도조차 하지 못하게 하려는 것으로 보입니다.

가장 많이 본 기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