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CGN 투데이

바로가기
월드 리포트

죽음 이후의 삶, 그 증거는?

42등록 2022-05-24
  • 페이스북
  • 트위터
  • BAND

CGN 투데이

#total
  • 키워드
    검색어 입력 폼
  • 방송일
    방송년도 및 방송월 선택 폼
[앵커]
생사를 오간 경험이 죽음 이후에 대해 믿을만한 경험이 될 수 있을까요?

10년 전, 작가 리 스트로벨 씨는 '천국에 대한 과학적인 증거가 있는가'란 질문에 대한 답을 직접 찾아 나섰습니다.
그리고 그 이야기가 다큐멘터리로 제작됐습니다.

* * * * *

[리포팅]
10년 전, 베스트셀러 작가 리 스트로벨 씨는 죽음의 위기를 경험했습니다.
그리고 그 경험은 그가 죽음 이후의 삶을 증명하는 길에 들어서게 했습니다.

스트로벨 씨는 수십 년 전, 기독교를 반증하고자 하는 무신론자 기자로 처음 이름을 알렸습니다.

그러나 그는 예수님을 찾았습니다.
그 여정과 발견을 책으로 낸 '예수 사건 (The Case for Christ)'은 그 해의 베스트셀러가 됐습니다.
또한 새로운 다큐멘터리 '천국 사건 (The Case for Heaven)'을 통해선 죽음에 관한 개인적인 경험과 죽음 이후의 삶에 대한 증거를 탐구했습니다.

[인터뷰] 리 스트로벨 작가
저는 10년 전에 죽을 뻔했습니다.
아내가 의식이 없는 저를 발견했습니다.
그녀는 구급차를 불렀습니다.
응급실에서 깨어나 의사를 올려보던 것을 기억합니다.
그는 저를 내려다보면서 혼수상태에 빠지기 직전이었고, 죽을 뻔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래서 저는 한동안 생사를 헤맸습니다.
저는 혈중 나트륨 수치가 심하게 떨어지는 고나트륨혈증이라는 희귀한 증상이 있었습니다.
그런 위치에 있을 때는, 매우 명확한 상황입니다.
살지, 죽을지 모르는 경계에 있었습니다.
저는 저널리즘과 법을 공부했기 때문에 의문을 갖는 경향이 있습니다.
그래서 감사하게도, 회복한 후에 우리가 살아가게 될 사후 세계가 있다는 신념을 뒷받침하는 어떤 증거가 있는지 봐야 했습니다.
그런 상황이 되면, 내가 이 세상에서 마지막으로 눈을 감고 난 이후에 어떤 일이 일어날지 만큼 중요한 것은 없기 때문입니다.

[리포팅]
탐구를 시작한 스트로벨 씨는 여러 사례를 발견하게 됐다고 말했습니다.

[인터뷰] 리 스트로벨 작가
저는 죽음에 가까운 경험에 대한 증거에 완전히 놀랐습니다.
저는 회의적이었습니다.
뇌에 산소가 부족해 환각 같은 것을 일으킨다고 생각했습니다.
제가 발견한 것은 50년 동안, 과학 및 의학 저널에 발표된 임사 체험에 관한 9백 건이 넘는 학술 연구였습니다.
잘 연구하는 현상입니다.
영국의 유명한 의학 저널인 란셋(The Lancet)에 임사 체험을 분석한 글이 실렸는데, 이 현상에 관해 설명할 다른 대안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그래서 저는 확증적인 진술이 있는 사례만 봤습니다.
그건 저의 법률적 배경에서 나온 것입니다.
저는 진짜로 유체이탈을 경험하지 않았다면, 보거나 들을 수 없었던 것들을 보고 들은 사례를 원했습니다.
간단한 예를 들어보겠습니다.
제가 가장 좋아하는 사례는 병원에서 사망한 마리아 씨의 이야기입니다.
그녀는 이렇게 설명했습니다.
'저는 줄곧 의식이 있었습니다. 그들이 저의 몸에 소생술을 하는 것을 봤습니다.'
'저의 영혼은 병원 그 방에 떠 있었습니다. 그리고 병원 밖으로 흘러나갔습니다.'
그리고 그녀는 소생됐고, 그녀의 영혼은 몸으로 돌아갔습니다.
그녀는 병원 옥상에 남자 테니스 신발이 있는데 짙은 파란색의 왼쪽 신발이며, 새끼발가락 위쪽에 뭔가 있고, 신발 끈은 뒤꿈치 아래에 끼워져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래서 사람들이 가봤더니 정확히 그녀가 말한 신발을 찾았습니다.
이것이 바로 제가 찾았던 확증적인 진술입니다.
저의 책과 영화에 특별하다고 생각하는 그런 사례들을 기록했습니다.

[리포팅]
스트로벨 씨는 혼란스러운 사회 속에서 죽음을 직면하고, 천국, 지옥, 구원에 관한 답을 절실히 찾는 사람들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다큐멘터리 '천국 사건 (The Case for Heaven)'이 그들에게 필요한 성경적 진리를 받아들이는 데 필요한 증거를 제시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가장 많이 본 기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