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CGN 투데이

바로가기
월드 리포트

아프리카, 40년 만에 최악의 기아사태

107등록 2022-10-04
  • 페이스북
  • 트위터
  • BAND

CGN 투데이

#total
  • 키워드
    검색어 입력 폼
  • 방송일
    방송년도 및 방송월 선택 폼
[앵커]
첫 번째 소식, CBN에서 보내온 소식부터 전해드립니다.

아프리카에서는 굶주림으로 48초마다 한 명이 사망합니다. 40년 만의 최악의 기근이
아프리카 대륙을 유린하고 있습니다. 안타깝게도 희생자는 대부분 아이들입니다. 계속된 가뭄,
코로나19 대유행, 우크라이나 전쟁의 여파가 합쳐져 최악의 상황을 만들어냈다고 합니다.

* * * * *

[리포팅]
소말리아 수도 모가디슈 외곽에 사는 파두마 아브디 알르후는 얼마 전에 두 아들을 묻었습니다. 그녀는 야생동물들로부터 시신을 보호하기 위해 무덤 위에 가시나무 가지를 올립니다. 두 아들 모두 굶주림으로 사망했습니다.

[인터뷰] 파두마 아브디 알르후
아들들이 저를 묻을 수 있도록 먼저 죽고 싶었어요.
하지만 둘 다 먼저 죽었습니다.

[리포팅]
소말리아, 에티오피아, 케냐 등 '아프리카의 뿔'에 유례없는 가뭄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인터뷰] 알렉스 마리아넬리 / 세계식량계획
네 번이나 비가 내리지 않았어요.
아프리카의 뿔이 지금 겪고 있는 가뭄은 40년 만에 최악의 가뭄입니다.

[리포팅]
아프리카의 뿔에서 48초마다 평균 한 사람이 사망합니다.

[인터뷰] 와파 사이드 아브델라테프 / 유니세프
가뭄 때문에 대부분의 수원이 말랐습니다.
우물도 대부분 말랐습니다.

[리포팅]
유엔은 농작물 재배가 실패하면서 2천2백만 명이 기아 위기에 처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들 가운데 대다수가 가족을 먹일 만큼만 농사를 짓던 농부들입니다.

[인터뷰] 레인 폴센 / 유엔식량농업기구
음식을 구하기 위해 피난을 떠나야만 할 겁니다.
살아남기 위해 노력하며 방법을 찾아야 합니다.
//
이미 소외 계층인 이들에게는 아주 위험한 여정을 수반합니다.

[리포팅]
생계를 가축에 의존하던 이들은 가축들이 전멸하는 것을 목격했습니다.

[인터뷰] 조셉 카마라 / 월드비전
그 예로 케냐 북부 지역에서는 150만 마리의 가축을 잃었습니다.
에티오피아 남부도 비슷합니다. 2백만 마리 이상 잃었습니다.
//
소말리아는 집계를 중단했습니다.

[리포팅]
소말리아에서만 인구의 절반인 8백만여 명이 위기 수준의 굶주림을 겪고 있습니다.
어린이 3명 중 한 명은 만성적 영양실조 상태입니다.

[인터뷰] 마틴 그리피스 유엔 인도주의•긴급구호 담당 사무부총장
지난 며칠간, 소말리아인들이 견디고 있는 고통과
고난의 수준에 깊은 충격을 받았습니다. 기근이 문밖에 있습니다.

[리포팅]
기독교 구호단체 오퍼레이션 블레싱은 CBN 케냐와 협력해 기아 피해가 가장 심각한 지역에 식량과 구호품을 전달했습니다.

[인터뷰] 앤 카솜보 / CBN 케냐
일부 지역은 절망적입니다. 건조한 지역은 특히 그렇습니다.
비가 오더라도 식량을 구하기 어렵습니다. 작물을 키울 수가 없어서요.

[리포팅]
연이은 4년간의 가뭄과 코로나19 팬데믹의 여파로 여전히 휘청거리는 경제 상황이 이 끔찍한 결과를 만들어냈습니다.

[인터뷰] 조셉 카마라 / 월드비전
이런 상황만으로 충분하지 않은 듯, 유럽에서
우크라이나와 러시아의 전쟁으로 상황은 더 나빠졌습니다.

[리포팅]
전쟁 전, 소말리아는 밀의 90%를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에서 수입했고, 에티오피아는 42%를 수입했습니다. 케냐는 44%를 수입했으며 석유, 비료, 철강 또한 양국에서 수입했습니다. 그러나 전쟁이 시작되면서 수입이 전면 중단됐고, 물가가 치솟았습니다.

[인터뷰] 시민
우리에게 영향이 있었고, 음식 가격이 특히 그렇습니다.
기름값에도 영향을 끼쳤어요.

[인터뷰] 시민
기름값이 오르면 생산 비용은 더 오릅니다.
모든 것이 영향받습니다.

[리포팅]
새로운 조사에 따르면, 대다수의 케냐인들이 점점 오르는 생활비를 감당하기 위해 저축이나 대출에 의지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앤 카솜보 / CBN 케냐
코로나19, 인플레이션, 가뭄, 우크라이나 전쟁에 이르기까지 축적됐습니다.
하나의 상황이 나아지기 전에 다른 상황이 일어납니다.

[리포팅]
8월 말에 우크라이나에서 곡물을 실어 온 첫 번째 배가 아프리카의 뿔에 정박하고
밀 2천3백 톤을 선적했습니다. 150만 명이 한 달 정도 먹을 수 있는 양입니다.
그러나 식량 전문가들은 아프리카 전역의 상황을 고려했을 때 미미한 양이라고 밝혔습니다.

************************

가장 많이 본 기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