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CGN 투데이

바로가기
월드 리포트

아르메니아와 아제르바이잔 분쟁 심화

83등록 2022-10-04
  • 페이스북
  • 트위터
  • BAND

CGN 투데이

#total
  • 키워드
    검색어 입력 폼
  • 방송일
    방송년도 및 방송월 선택 폼
[앵커]
우크라이나 전쟁의 결과가 광범위하게 나타나고 있습니다. 러시아의 영향력이 줄어들면서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기독교 국가인 아르메니아를 비롯한 구소련 국가들 사이에 폭력 사태가 심화할 조짐입니다.

* * * * *

[리포팅]
9월 13일 자정이 지난 시간, 아제르바이잔이 이웃 국가인 아르메니아에 대규모 공격을 가했습니다. 무슬림 국가인 아제르바이잔과 세계 최초의 기독교 국가를 자처하는 아르메니아 사이에 오랫동안 이어진 분쟁에서 촉발된 가장 최근의 전쟁입니다. 그러나 지난 공격은 종교보다는 돈에 관한 것이었습니다. 2020년에 아제르바이잔이 노아 시대 때부터 아르메니아인들이 살던 나고르노-카라바흐를 침공한 이래 최악의 공격이었습니다. 아제르바이잔 군대는 민간인까지 무차별 공격했습니다.

이 차는 집속탄에 맞았습니다. 수십 개의 작은 구멍들은 집속탄에서 쏟아져 나온 소형 폭탄들로 만들어진 것입니다. 집속탄은 민간인 지역에서 사용할 만한 것이 아닙니다.

[인터뷰] 마리아 티티지안 / EVN REPORT
민간인들이 여럿 다쳤습니다.
공격은 아르메니아 군대를 향해서만 이루어지지 않았습니다.
//
아르메니아 민간인 마을을 향한 공격이 있었습니다.
시립 건물과 주택 여러 채가 파괴됐습니다.
//
군대와 민간 기반 시설에 대한 공격이었습니다.

[리포팅]
최근 충돌은 우크라이나 전쟁과 관련이 있습니다. 아르메니아인들은 우크라이나 전쟁 소식에 불안해하면서도 러시아에 반대하지 못합니다. 아르메니아와 아제르바이잔 사이에 있는 유일한 나라가 러시아이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마리아 티티지안 / EVN REPORT
극도로 우려됩니다.
아르메니아 공화국의 고유 영토를 공격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
적대 행위가 그 어느 때보다 악화하고 있습니다.
지금으로선 매우 위험한 상황입니다.
[인터뷰] 제이콥 퍼슬리 아르메니아 선교사
그들이 그렇게 하는 이유는 아제르바이잔 나흐치반 자치공화국과
튀르키예를 잇는 연결점이기 때문입니다.
//
그렇게 되면 석유 파이프라인을 갖게 될 겁니다.
[리포팅]
이런 가운데 서구권 지도자들이 러시아의 공급 중단으로 부족한 석유를 보충하기 위해 아제르바이잔 대통령과 논의를 이어가는 상황이 아제르바이잔에 힘을 실어주는 셈이 됐다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습니다.

[인터뷰] 제이콥 퍼슬리 아르메니아 선교사
이건 돈에 관한 것입니다. 그 땅을 차지하려는 거죠.
그곳에서 대다수의 공격이 일어나고 있으니까요.
[리포팅]
미국 정부는 공격에 대한 비난을 삼가고, 양국이 협상 테이블로 돌아올 것을 촉구했습니다.
[인터뷰] 존 커비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 전략소통조정관
이 분쟁에 군사적인 해결책은 없습니다.
더 이상의 군사적인 적대 행위를 자제할 것을 촉구합니다.
//
양국 정부가 외교 및 군사 채널을 통해 직접 소통을 재정립하고,
위기 해결을 위한 외교적 절차에 전념하기를 권고합니다.

[리포팅]
아르메니아는 2020년 이후, 휴전을 유지하기 위해 러시아 평화유지군에 의지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우크라이나 상황을 고려하면, 러시아가 아르메니아와 아제르바이잔의 분쟁을 더 이상 억제하지 못할 수도 있습니다.

이 같은 상황은 이란을 끌어들일 위험으로 이어지고 있습니다. 최근 이란은 국경 지역으로 군대를 이동시키고, 아르메니아 국경의 변화는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아제르바이잔이 서방으로 향하는 석유길을 필사적으로 얻으려는 한편, 아르메니아 크리스천들은 분쟁 상황을 더 깊이 들여다봅니다.

[인터뷰] 제이콥 퍼슬리 아르메니아 선교사
영적 공격이라고 믿습니다. 크리스천들을 대적해서 일어난 영적 전쟁입니다.
힘과 믿음을 주시기를 기도해 주세요.
//
복음은 아르메니아에서 계속해서 전진할 것이며
우리를 공격하는 나라들을 향해 전진할 거예요.
//
우리가 평화를 얻는 유일한 방법은 예수 그리스도입니다.

************************

가장 많이 본 기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