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CGN 투데이

바로가기
월드 리포트

美, 에이즈 퇴치를 위한 긴급 구호 계획

62등록 2024-02-27
  • 페이스북
  • 트위터
  • BAND

CGN 투데이

#total
  • 키워드
    검색어 입력 폼
  • 방송일
    방송년도 및 방송월 선택 폼
[앵커]
지난 20년간, HIV와 에이즈(AIDS)를 막기 위한 미국의 노력은 전 세계 수백만 명의 생명을 구했습니다. 그런데 그 미래가 위태롭습니다. 미국의 '에이즈 퇴치를 위한 대통령 비상 계획(President's Emergency Plan for AIDS Relief, PEPFAR)'이 낙태와 다른 국제 안건을 위해 확대될 예정입니다.

* * * * *

[리포팅]
미국은 매년 전 세계에 수십억 달러의 원조를 제공합니다. 그 가운데 한 프로그램은 놀랄만한 결실을 보였습니다. 미국의 납세자들은 20년 전에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이 설립한 '에이즈 퇴치를 위한 대통령 비상 계획'을 통해 한 세대의 아프리카인들을 구했습니다. 당시 아프리카인 3천만 명이 HIV에 감염됐고, 천4백만 명의 아이가 부모를 잃었습니다. 일부 지역에서는 기대 수명이 20년 감소했습니다.
 
[인터뷰 #1] 존 니켄가송 미국 국제 구호 조정관
2천5백만 명을 살렸고, 550만 명의 어린이에게
HIV-AIDS가 전염되는 것을 막았습니다.
 
[리포팅]
프로그램은 미국 국내외에서 큰 호응을 얻고 있지만 불확실한 미래에 직면해 있습니다. 5년의 재승인 기간이 지나면서 보수 국회의원들과 친생명 단체들은 주의를 촉구하고 있습니다. 비상 계획 프로그램에서 생명을 구하는  데 사용될 세금이 낙태와 다른 국제 안건을 위해서 새어나가고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인터뷰 #2] 토니 퍼킨스 / 미국 가정연구위원회
정치적 안건을 추진하기 위해서
사람의 생명을 구하는 데 사용할 돈을 빼앗는 겁니다.
 
[리포팅]
부시 전 대통령이 출범한 '에이즈 퇴치를 위한 대통령 비상 계획'을 트럼프 전 대통령이 마지막으로 재가했을 때, 멕시코 시티 정책(Mexico City Policy)에 따라 낙태에 세금을 사용하는 것을 금지했습니다. 그러나 바이든 대통령이 이를 철회했습니다.
 
[인터뷰 #3] 크리스 스미스 하원의원
그리고 그들은 성과 생식 건강 및 권리를
통합한다는 단어를 사용했습니다.
//
그 말은 물론 낙태를 의미합니다.
 
[리포팅]
친생명 단체들은 미국의 세금이 낙태 시술을 제공하는 비정부 조직에 자유롭게 흘러들어가게 한다고 주장합니다. 그러나 바이든 정부는 이를 인정하지 않습니다.
 
[인터뷰 #4] 존 니켄가송 미국 국제 구호 조정관
비상 계획 프로그램은 낙태 프로그램이 아니고,
앞으로도 절대 아닐 겁니다.
 
[리포팅]
존 니켄가송 미국 국제 구호 조정관은 1973년에 대외 원조의 낙태 자금 지원을 금지하는 1973년 개정안을 언급했지만 친생명 단체들은 그런 일이 일어나고 있다고 주장합니다.
 
[인터뷰 #5] 토니 퍼킨스 / 미국 가정연구위원회
낙태를 옹호하고, 촉진하는 것이 주요 목적인 단체들에
10억 달러 이상이 들어가는 것을 봤습니다.
 
[리포팅]
일각에서는 일부 아프리카 국가에서 낙태 반대법에 반대하는 로비 활동에 미국의 세금이 사용되고 있다고 주장합니다.
 
[인터뷰 #6] 크리스 스미스 하원의원
대다수 아프리카 국가들은 확고하게 낙태에 반대합니다.
그리고 우리가 지원하는 NGO들의 포위 공격을 받고 있습니다.
 
[리포팅]
130명의 아프리카 의회와 종교 지도자들은 미국 국회에 서한을 보내 '에이즈 퇴치를 위한 대통령 비상 계획' 기금이 낙태를 포함해 자신들의 생명, 가족, 종교에 관한 핵심 신념을 위반하는 관행을 지원하고 있다는 의혹을 제기하며 우려를 표했습니다. 그러나 비상 계획을 설립자 부시 전 대통령과 많은 사람들이 프로그램의 본질은 생명을 주는 것이라고 말합니다. 부시 전 대통령은 2천5백만 명의 생명을 구한 이 프로그램보다 더 친생명인 프로그램은 없다면서 의회가 지체 없이 프로그램을 재가할 것을 촉구하는 서한을 보냈습니다. 프로그램의 즉각적인 재가를 촉구하는 측은 미국의 국제적 발언의 가치가  위태로워진다고 주장합니다. 그러나 미국 가정연구위원회의 토니 퍼킨스는 아프리카 동맹국들에게 자유주의적 가치관을 강요하는 것을 위험한 접근이라고 말했습니다.
 
[인터뷰 #7] 토니 퍼킨스 / 미국 가정연구위원회
우리는 지금 세계가 불타고 있는 것을 봅니다.
우리는 아프리카에 여러 동맹국이 있어요.
//
테러 조직들이 아프리카에 본부를 설치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습니다.
//
우리는 동맹이어야 하는 이 국가들을
다른 이들의 품으로 밀어내고 있어요.
//
그 국가들의 가치에 반하는 어젠다를
수용하도록 강요하기 때문입니다.
 
[리포팅]
국회의 심의가 진행되는 동안, 전 세계 에이즈(AIDS) 환자들은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8] 버나드 HIV 생존자
많은 사람들을 살렸어요.
특히 이곳 아프리카, 케냐 그리고 저를요.
//
저는 HIV에 대한 비상 계획 프로그램의 지원 때문에 이곳에 있습니다.
프로그램이 없었다면 저는 죽었어요.

가장 많이 본 기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