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CGN 투데이

바로가기
월드 리포트

헤즈볼라 공격, 크리스천 마을로 떨어진 미사일

102등록 2024-05-07
  • 페이스북
  • 트위터
  • BAND

CGN 투데이

#total
  • 키워드
    검색어 입력 폼
  • 방송일
    방송년도 및 방송월 선택 폼
[앵커]
이스라엘과 레바논 무장정파 헤즈볼라의 전쟁이 전면전으로 치달으면서 국경 지역에서는 로켓 공격과 공습이 매일같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에 레바논 남부 지역 크리스천들은 원치 않는 전쟁으로 인한 미래에 대한 두려움을 감당하고 있습니다.

* * * * *

[리포팅]
성 조지 교회가 이곳 레바논 남부 지역 언덕에 문을 연 1890년 이래, 매년 펼쳐진 장면입니다. 성금요일이면 레바논 크리스천들이 십자가에 달린 예수님 동상을 들고 클라야(Klayaa) 마을을 통과합니다. 올해도 다르지 않았습니다.

[인터뷰 #1] 피에르 알 라히 신부 / 성 조지 교회
우리 크리스천 선조들은 이곳에서 전쟁을 겪었습니다.
그들은 자신들의 땅과 신앙을 절대 버리지 않았습니다.
//
그들은 모든 역경에 맞서 단단히 버텼습니다.
우리도 그렇게 할 겁니다. 우리는 그 정신을 물려받았기 때문입니다.

[리포팅]
이스라엘 국경 근처에 클라야를 비롯한 십여 개의 크리스천 마을이 있습니다. 지난해 10월 8일, 헤즈볼라가 하마스를 지원하기 위해 이스라엘을 향해 로켓 공격을 시작하면서 레바논 크리스천들은 바란 적 없는 갈등에 휘말렸습니다.

[인터뷰 #2] 피에르 알 라히 신부 / 성 조지 교회
한 단체가 이스라엘과 전쟁하기로 했다고 해서,
우리가 모두 그 계획의 희생자가 됐습니다.
//
우리는 동참할 생각이 없습니다.

[리포팅]
가자지구에서 전쟁이 시작된 이후, 레바논 남부 지역을 장악하고 있는 이슬람 테러 단체들은 이스라엘 시민들과 군사 목표물을 향해 3천 발 이상의 로켓을 발사했습니다. 클라야 근처에 있는 알 키암(Al Khiam)은 이스라엘 로켓과 미사일 공격을 여러 차례 받았습니다.

[인터뷰 #3] 포우아드 안툰 목사 / 국립 장로 교회
알 키암(Al Khiam)은 헤즈볼라 거점 가운데 하나입니다.
이스라엘이 그 마을을 겨냥하는 주된 이유입니다.

[리포팅]
헤즈볼라가 로켓 공격을 시작한 이후, 레바논 남부 지역에서 9만여 명이 북부 지역으로 대피했습니다. 이들 가운데 대다수가 크리스천입니다. 조지아 살라메는 계속되는 포격으로 목공품 사업을 접어야 했습니다.

[인터뷰 #4] 조지아 살라메 레바논 크리스천
우리는 이 전쟁이 10일, 15일이면 끝날 줄 알았어요.
하지만 계속 이어졌습니다.
//
마을 사업체 대부분이 그 영향을 받았습니다.
이 전쟁 때문에 우리는 수입이 없습니다.

[리포팅]
크리스천 마을들의 가장 큰 우려는, 헤즈볼라가 찾아와서 이스라엘 공격에 마을을 이용할 수 있다는 점입니다.

[인터뷰 #5] 포우아드 안툰 목사 / 국립 장로 교회
우리에게 가장 두려운 일은
헤즈볼라가 무모하게 공격을 감행하는 것입니다.
//
지난주에 이스라엘을 향해 미사일을 발사했는데
대다수가 표적에 도달하지 못하고 떨어져서 레바논 마을들을 타격했습니다.
//
미사일 가운데 하나는 크리스천 마을인
마르자윤(Marjayoun)에 떨어졌습니다.

[리포팅]
레바논 남부 지역은 크리스천이 대다수였지만 지금은 그렇지 않습니다. 헤즈볼라가 남부 지역에 들어선 이후, 크리스천의 수는 점점 감소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6] 로트팔라 다허 기자 / 연합뉴스(AP)
이곳 남부뿐만 아니라 전국 크리스천의 상황은
어둡고, 불안정합니다.
//
이 때문에 크리스천들이 많이 이주하고 있어요.
대부분 남부에서 그렇습니다.

[리포팅]
레바논에서 30년이 넘도록 활동해 온 다허 기자는 이번 위기가 더 큰 규모의 탈출을 유발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인터뷰 #7] 로트팔라 다허 기자 / 연합뉴스(AP)
솔직히 이곳 사람들은
더 이상 꿈꾸지 않습니다.
//
우리가 젊을 땐, 꿈이 많았습니다.
평화롭고 안락하게 살겠다는 꿈이 있었어요.
//
우리는 그것을 위해 열심히 일했습니다.
그러나 시간이 흘러 우리가 틀렸다는 것이 드러났습니다.
//
우리의 모든 꿈은 증발했습니다.

[리포팅]
피에르 알 하리 신부는 헤즈볼라와 이스라엘 사이에서 혼란을 겪고 있지만, 레바논 남부 크리스천들은 계속해서 소망과 평화의 메시지를 전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인터뷰 #8] 피에르 알 라히 신부 / 성 조지 교회
우리는 평화를 만드는 사람들입니다.
우리 구주 예수 그리스도는 우리에게 적을 위해서 기도하라고 말씀하셨습니다.
//
그렇기 때문에 우리는 기도를 멈추지 않을 것입니다.
우리 하나님은 이 어두운 구름을 제거하실 수 있습니다.
//
그분은 마음을 변화시키고, 부드럽게 하시며
우리 지역에 평화를 가져오실 수 있습니다.

가장 많이 본 기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