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CGN 투데이

바로가기
통신원

이란 핵 협상...미칠 영향은?

706등록 2015-07-01
  • 페이스북
  • 트위터
  • BAND

CGN 투데이

#total
  • 키워드
    검색어 입력 폼
  • 방송일
    방송년도 및 방송월 선택 폼
◀앵커 멘트▶

전세계 통신원들을 전화로 연결해
생생한 현장 소식을 들어보겠습니다.

오늘은 오스트리아 비엔나에서 열리는
이란 핵 협상 진행상황을 들어보겠습니다.

이갈렙 통신원 연결합니다.

아:
이갈렙통신원! 지난 4월 2일,
스위스 로잔에서 열린 이란 핵협상이 임시 타결된 후
바로 어제가 최종 협상을 하기로 했던 날이었는데요.
결국 협상시한을 넘겨버렸습니다.
그 곳 분위기는 어떻습니까?

통:
2003년에 이란의 핵개발에 대한 의혹을
서방 국가들이 제기하면서, 경제 재제가 시작된 지
12년만에 구체적인 핵 개발에 대한 협상의 구체적인
그림이 완성되어가고 있는 시점입니다.

아: 이란 핵 협상이 순조롭게 진행되지
못하고 있는 쟁점은 무엇인가요?

통 :
먼저 이란 핵 협상의 내용을 들여다보면
첫 번째는, 원심분리기의 수를 10년동안
6000개로 제한하는 내용이 있습니다.
둘째는, 핵농축 시설에 대한 제한인데요.
15년동안 핵 농축에 대한 연구나
기술개발이 허용되지 않는 것입니다.
셋째는, 플루토늄에 대한 제한입니다.
아랔이라는 도시에 세워진 핵 중수로를
경수로로 바꾸어야 하고, 기존의 농축 플루토늄을
파괴하거나 외국으로 보내야 합니다.

넷째는, 투명성의 문제입니다.
국제 원자력 기구(IAEA)가 이란 핵 시설을 감독 감찰하는 것입니다.
다섯째는, 경제 제재입니다. 국제 원자력 기구의
확인 후에 점진적 경제 완화를
서방 국가들이 주장합니다.
위의 쟁점들이 주요 협상 내용들입니다.

하지만 감독 감찰의 문제가 있습니다.
오랫동안 핵개발에 관련된 이란 군부에 대해서는
이란이 강경하게 대처하고 있습니다.
이란 정부가 이란 과학자에 대한 심문이나
검열을 법적으로 금지하는 법을 통과시켰습니다.
이란은 선 경제 재제 완화를 원하지만,
서방은 먼저 협상 조건을 만족시키는 것에 따라
경제 재제 완화를 내세웁니다.
이란이 핵 협상 결정을 따르지 않을 때는
어떻게 할 것인지도 큰 어려움입니다.

서방 세계는 즉각적인 경제 재제를 원하나
러시아나 중국이 그것을 원하지 않습니다.
10년 동안 제한된 연구 개발을 주장하지만,
이란은 이 제안을 받아들이지 않고 있습니다.
아: 이란 핵 협상이 타결되면 중동지역에
미칠 영향이 커 보이는데요. 어떻게 전망하십니까?

통 :
이번 핵 협상이 타결된다면, 중동에는
더 큰 혼란이 일어날 수가 있습니다. 먼저,
119억 불에 달하는 원조금을 미국이 이란에 지원하게 됩니다.
지금 중동 혼란의 큰 축인 이란이 엄청난 원조금을 가지고,
무기를 개발하고 여러 "시아파 벨트"라고 일컬어 지는
레바논의 헤즈볼라, 시리아의 아사드 정권,
예멘의 반군, 가자의 하마스 등에 대한
군사 무기와 군대의 지원으로 인해,
이슬람 안에서의 순니파와 시아파의
대 전쟁이 예상됩니다.
그리고, 순니파의 맹주인 사우디 아라비아가
이란의 핵무기 보유에 대비해서,
또 다른 핵무기로 무장하기 위한
작업을 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결국 신학적인 이유로 이슬람 국가들의
모든 무기들은 결국 이스라엘을
향하게 되어 있습니다.
회오리 바람의 결과는 결국
이스라엘을 치는 것입니다

아 :
이것이 이스라엘이 이란 핵 협상을
강력하게 반대하는 이유이기도 할 텐데요.

통 :
맞습니다. 이란의 원자핵 야심을 정치적이 아닌
종교적인 신념에서 답을 찾아야 하기 때문이지요.
이슬람의 시아파가 믿는 종말론은 이슬람이
기독교인들과 유대인들을 정복하고 전 세계를
이슬람화하는데 성공하는 전쟁의 시간으로,
종말의 때를 보고 있습니다.
이란의 종교 지도자인 아야톨라 크메이니는
시아파의 메시아로 알려진, “12번째 이맘”,
즉 ‘마흐디’라는 인물이
이슬람 칼리프 제국을 세우기 위해서 나타날 것이며,
그가 나타나기를 앞당기는 방법이
"작은 사탄"인 이스라엘과 "큰 사탄"인
미국을 없애는 것이라고 믿고 있습니다.
신학적 배경 때문에, 이란은 철저하게
핵에 집착하게 되고, 이것의 첫번째 타겟이
이스라엘이라는 것을 이스라엘은 철저하게 알고 있습니다.
핵이 아니더라도, 이미 하마스, 헤즈볼라,
시리아를 통해서 이스라엘을 무너뜨리려는
이슬람의 계획은 계속 진행 중입니다.
그러나 궁극적인 강력한 무기인
핵을 가짐으로 인해, 종교적 신념으로 인한
극단적인 선택도 가능하게 하는 옵션을
가질 수 있는 것이 가장 큰 두려움입니다.

아:
모든 혼란 속에서도 모든 상황을
주관하시는 분이 하나님이심을 믿고 기도해야겠습니다.

이갈렙 통신원 잘 들었습니다.

통:
네, 지금까지 이스라엘에서 소식 전해드렸습니다

가장 많이 본 기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