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CGN 투데이

바로가기
교계

‘포괄적 차별금지법 반대 28만여명 서명’ 국회 전달

107등록 2020-10-28
  • 페이스북
  • 트위터
  • BAND

CGN 투데이

#total
  • 키워드
    검색어 입력 폼
  • 방송일
    방송년도 및 방송월 선택 폼
전국 505개 단체가 연합해 구성된 ‘진정한 평등을 바라며 나쁜 차별금지법 제정을 반대하는 전국연합’ 일명 진평연이 차별금지법 제정을 반대하는 27만7299명의 국민서명을 국회에 27일 제출했습니다.

이 중에는 목회자가 3만1500여명
교수가 1900여명, 법조인 220여명, 보건의료인 4700여명,
일반인 21만4800여명 등이 속해 있습니다.

진평연은 성명에서 “인권은 어떤 사유로도 침해받아서는 안되지만, 그들의 잘못된 행동조차 보호받거나 존중돼야 하는 것은 아니다”며 “헌법재판소와 대법은 4차례에 걸쳐 동성간 성행위를 비정상적 성행위고 객관적으로 혐오감을 유발하며 선량한 성도덕에 반하는 행위로 판결한바 있다”고 전했습니다.

이어“차별금지라는 명분으로 초중고등학교 자녀들에게 동성애 성교육을 의무적으로 가르치려고 하는 심각한 폐해를 낳을 수 있다”며 “유럽과 미국 등에서는 이미 제정된 차별금지법의 폐해를 호소하지만 반대와 비판조차 처벌하는 법이기에 한 번 제정하면 폐지하기 매우 어렵다”고 호소했습니다.

진평연은“정의당이 발의하고 국가인권위원회가 권고하고 있는 차별금지법안은 현행 헌법을 위배할 뿐만 아니라, 건강한 가정을 해체하고, 사회를 유지하고 있는 윤리도덕을 파괴하며, 편향된 젠더이데올로기에 따라 사회체제를 바꾸려고 한다”며 “차별금지법안의 제정을 강력히 반대하며 이를 끝까지 저지할 것을 엄중히 선언한다”고 밝혔습니다.

가장 많이 본 기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