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CGN 투데이

바로가기
기획

'비대면 시대' 소모임 참여하고 있나요?

216등록 2020-09-28
  • 페이스북
  • 트위터
  • BAND

CGN 투데이

#total
  • 키워드
    검색어 입력 폼
  • 방송일
    방송년도 및 방송월 선택 폼
◀앵커멘트▶

코로나로 인해
서로 자유롭게 만나지 못하는
상황이 계속되고 있지만,

성도들이 비대면 예배, 소모임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교회가 있습니다.

비대면 시대 돌파구를 찾다.
네 번째 순서로 한주교회를 찾아가봤습니다.

조준화 기자입니다.

◀리포팅▶

마우스 버튼으로 화면을 클릭해
한 쪽 방향으로 돌려봅니다.

그러자 화면이 360도 회전하며
설교하는 목회자의 모습부터
예배드리는 성도들의 모습까지
현장감 있게 보여줍니다.

코로나 이후,
이처럼 다양한 장비를 활용한
예배 시도들을 살펴볼 수 있습니다.

서울 중랑구에 위치한 한주교회의
김태훈 담임목사는 비대면 환경 속
목회자의 미디어 활용을 선교사의
현지 언어 사용에 비유했습니다.

[인터뷰] 김태훈 담임목사 / 한주교회
비대면 상황에서 (미디어 활용의) 언어들을 배울 필요는 있다고 생각해요. 그 언어가 예전처럼 어려운 것이 아니라, 세상에서 제일 높은 산이 어디냐? 문지방이거든요. 그것을 넘기가 어렵듯이 몇 번 클릭하면 충분히 가능하다는 것.

최근 김 목사는
‘교회친구다모여‘에서 개최한
‘2020 언택트 교회사역 세미나’에 참여해

몇 번의 마우스 클릭으로도
소모임 등 목회 활동에 필요한 콘텐츠를
쉽게 만드는 법을 강의했습니다.

김 목사는 성도들에게
콘텐츠를 잘 만들어 보여주는 것보다
성도들의 참여를 이끌어내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인터뷰] 김태훈 담임목사 / 한주교회
많은 교회가 “줌으로 한다“ 혹은 ”이런 방식으로 한다“ 그리고 ”보세요“ 하면 참여하는 방법을 잘 모르시는 거예요... (한주교회는) 예배드릴 때, 소그룹 모임, 그리고 가정예배의 매뉴얼을 (먼저) 만들고, 거기에 (콘텐츠 등) ‘떡’과 ‘잔’을 교회에서 제공해줘요.

이때 ‘떡과 잔’이란
매뉴얼을 바탕으로 성도들이
다같이 참여할 수 있도록 하는
5분 메시지, 찬양 영상 등의
콘텐츠를 말합니다.

성도들의 ‘참여 여부’는
성도들이 교회에 남고, 떠나고를
결정짓기도 합니다.

[인터뷰] 김태훈 담임목사 / 한주교회
내가 참여하지 않은 곳은 떠날 수밖에 없다, 그리고 그 사람들은 여태껏 참여하지 못했다... 그들이 참여할 수 있는 요소들과 방법들, 그리고 우리 내부의 어떤 과정에 대한 공유 같은 부분들이 필요합니다.

김 목사는 예배 시간 동안,
실시간으로 성도들과 소통하는 등
성도들의 참여를 위해 다양한 노력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녹취] 김태훈 담임목사 / 한주교회
성도님들이 (질문에 대해) 그 자리에서 답을 올려요, 카톡으로...
그러면 제가 그 글을 읽어주면서 이렇게 진행을 하거든요?
놀라운 점이 거제와 부산에서도 온라인으로 참여한 분들이 글을 올려요.

김 목사는 예배 시간,
성도들의 이름을 한 번 부르는 것으로도
성도들이 예배에 함께함을 느끼며
공동체에 남을 이유를 찾을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김 목사는
옥에 갇힌 사도 바울의 예를 들며,
서로 자유롭게 만나지 못하지만,
비대면 시기 속에서 부흥의 기회를
만들어야한다고 전했습니다.

[인터뷰] 김태훈 담임목사 / 한주교회
(사도 바울이) 눈도 비록 나빴지만, (편지) 대필이라도 시켜서... 안타까운 마음으로 그것을 회람시켰거든요. 성도들이 소아시아 지역에서 안타까운 마음에 돌려보고, 베껴보고, 바꿔보면서 오히려 그것이 초대교회 부흥의 역사를 이루었듯이...

CGN투데이 조준화입니다.

가장 많이 본 기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