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CGN 투데이

바로가기
통신원

자카르타 홍수로 도시기능 마비

641등록 2013-01-22
  • 페이스북
  • 트위터
  • BAND

CGN 투데이

#total
  • 키워드
    검색어 입력 폼
  • 방송일
    방송년도 및 방송월 선택 폼
아:선교사 통신원들을 전화로 연결해 생생한 선교지 소식 들어보겠습니다.
오늘은 홍수로 인해 도시 기능이 마비된 인도네시아 자카르타를 연결합니다.

아:김찬 선교사, 인도네시아 자카르타를 마비상태로 빠뜨린 홍수가 소강상태에 접어들면서 피해 규모가 들어나고 있는데요. 먼저 현지 상황 전해주시죠?

답:네, 지난 한 주간 내린 비로 인하여 자카르타 중심으로부터 북쪽으로 대략 50%에 해당하는 가구 및 관공서 심지어는 대통령궁까지 물에 잠기었습니다.그로 인해 자카르타 시내의 교통이 마비되었었고,현재 국가재난방지청의 피해 집계 결과에 따르면 자카르타 시민 중 25만 명이 피해를 보고,1만 8천여 명의 이재민이 생겼다고 합니다.속히 복구되기를 기다리고 있는 상황입니다.

아:이번 홍수로 인해 신학교 건물이 침수돼 큰 피해를 입었다고요?

답:네, 자카르타에 쁠루윗에 있는 웨슬리 신학대학이 이번 홍수로 인해 피해를 겪게 되었습니다.침수피해가 가장 심한 지역에 위치해 있고,학교 마당과 1층에 채플, 식당 그리고 교수 사택 등이 물에 잠겼었습니다.현재 학교 건물은 물을 모두 뺀 상태고
마당 쪽만 조금 남아있습니다.아직 학교피해상황을 정확하게 집계할 수 없는 상황입니다만 다시 비가 오게 되면 역시 물이 차오르게 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아:다행히 한인교회들은 큰 피해를 입지 않았지만은 현지 교회들이 큰 피해를 입으면서 많은 이재민들이 발생했다고요?

답:네, 그렇습니다. 자카르타에 있는한인교회들은 침수 피해를 겪지 않은 것으로 보입니다. 대부분이 침수지역 이외에 위치해 있고, 다행히 침수지역에 해당하는 교회도 지대가 높아 침수되지 않았다고 합니다. 하지만 많은 현지 교회들이 침수가 되고 있는 곳에 위치해 있습니다. 그래서 현지 교회들 안에 많은 이재민이 발생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습니다.

아:현재 본격적인 복구 작업도 한창 진행되고 있다면서요?

답:네, 지난 주말을 기점으로 비가 적게 내려 침수된 지역에 물이 빠지면서 각 곳에서
복구가 진행되고 있는 상황입니다.그 중 이번 홍수의 원인으로 보고 있는 자카르타 서부 홍수조절 운하의 둑 복구를 마쳤다고 들었습니다.하지만, 여전히 미흡한 수준입니다.피해에 대한 시급한 대책 마련이 필요한 것 같습니다.


아:정부는 민간단체와 함께 홍수 피해지역에 구호물품을 전달하고 있는데
현재 피해 지역에 가장 시급하게 필요한 것들이 있다면서요?

답:네, 앞서 말씀드린 것처럼, 1만 8천여 명의이재민이 발생했습니다. 또한 집에 있지만, 도로가 물에 잠겨 외부출입이 불가능한 사람들도 여전히 많이 있습니다. 현재 정부와 민간단체에서는 물에 갇힌 지역에 고무보트를 이용해 식료품 등을 전달하고 있습니다.또한 피해 지역 주민들을 위해 옷가지와 식료품 등의 공급하고 있지만 턱없이 부족한 상황인 것 같습니다.많은 도움의 손길이 필요합니다.

아:그런데 앞으로 집중호우가 내릴 가능성이 있다는 예보가 나오면서 현재 긴장을 늦출 수 없는 상황이라면서요?

답:네, 그렇습니다. 기상청은 이번 주가 고비가 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습니다. 또한 2월 말까지는 계속해서 장마이기 때문에 이차적인 홍수 피해가 예상됩니다.

아:네 김찬 선교사, 오늘 소식 잘 들었습니다. 고맙습니다.

답:네, 지금까지 인도네시아에서 소식 전해드렸습니다.

가장 많이 본 기사

    /